사회 >

경기도 재해예방사업 선정…국비 877억 확보

경기도 재해예방사업 선정…국비 877억 확보
경기도청 북부청사 전경. 사진제공=경기북부청

【파이낸셜뉴스 의정부=강근주 기자】 최근 기상이변 등으로 풍수해 위험이 급증하는 가운데 경기도가 내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 등 재해예방사업 추진에 필요한 국비 877억원을 확보했다.

경기도는 행정안전부 주관 ‘2022년 풍수해 생활권 종합정비사업 및 자연재해위험지구 개선사업 공모’ 대상에 용인시 백암지구, 연천군 연천읍지구, 포천시 포천지구, 파주시 율곡지구 등 4곳이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공모 사업은 최근 기상이변으로 집중호우 등이 잦아짐에 따라 침수, 붕괴, 유실 등으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돼왔던 지역을 대상으로 생활권 단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해 체계적으로 개선하고자 마련됐다.

공모 결과를 보면, 먼저 ‘풍수해 생활권정비사업’으로는 용인시 백암지구와 연천군 연천읍지구가 선정돼 총 국비 491억원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배수펌프장 설치, 저지대 정비, 하천 정비, 배수로 정비 등 생활권 정비사업을 패키지 형태로 추진한다.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로는 포천시 포천지구, 파주시 율곡지구가 각각 선정돼 총 국비 386억원을 확보했다. 이들 지역은 집중호우, 태풍, 홍수 등 자연재해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방재시설 구축-개선 등 주변지역 정비에 주력한다.

경기도와 행안부, 4개 시군은 내년부터 4~5년 간 적기에 예산을 투자하고, 실시설계용역, 관련기관 협의, 각종 행정절차 이행 및 공사를 착공해 조속히 완료할 계획이다.


그동안 경기도는 관련 4개 시군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구축해 신청서 작성부터 1차 서류심사, 2차 발표심사, 3차 현장심사에 이르기까지 사업 필요성과 효과성, 적절성 등이 공모심사에서 잘 반영될 수 있도록 힘썼다.

아울러 각 시군은 풍수해로 일괄정비가 필요한 지역에 대해 지역단위 종합정비계획을 수립, 관계전문가를 통해 계획 실현 가능성과 적정성을 검토하는 등 실효성 있는 정비계획이 만들어지는데 주력했다.

박원석 경기도 안전관리실장은 “이번 국비 확보는 경기도와 4개 시군이 적극 소통-협업한 결과”라며 “계획된 기간 내에 안전하게 공사를 마무리해 해당 지역 도민이 풍수해로부터 안전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적극 힘쓰겠다”고 말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