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충북혁신도시 인구 3만 명 돌파

문화‧체육‧의료‧교육 등 정주여건 개선 속도
충북혁신도시 인구 3만 명 돌파
충북혁신도시 전경
[파이낸셜뉴스 홍성=김원준 기자] 충북혁신도시 인구가 3만명을 넘어서며 중부권 신성장 거점도시로 거듭나고 있다.

충북도는 충북혁신도시 주민등록인구가 지난 8일 기준 3만3명을 기록,3만 명을 돌파했다고 16일 밝혔다. 배후도시없이 조성된 충북혁신도시는 지난 2014년 5월 공동주택 첫 입주를 시작으로 2016년 3월 주민등록 인구 1만 명을 돌파한데 이어 2018년 9월, 2만 명 돌파 뒤 3년 만에 3만 명을 달성했다.

오는 2024년 2월 총 1010세대가 추가 입주 예정으로, 2024년 상반기에는 3만3000명까지 인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혁신도시 인구가 증가하면서 그동안 취약 분야로 지적된 문화·체육·의료·교육 등 정주여건이 빠르게 개선되고 있다.

혁신도시 내 부족한 문화·교육·돌봄 인프라와 창업지원 공간을 조성하는 복합혁신센터와 생활체육시설인 국민체육센터가 내년 완공될 예정이다. 총 300병상 21개 진료과목을 운영할 예정인 국립소방병원이 2024년 개원되면 빠른 시일 안에 주민들의 정주불편이 크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혁신도시에는 국공립 어린이집 7곳을 포함, 보육시설 32곳이 운영 중이며, 유치원과 초중고 10곳(유4곳, 초3곳, 중2곳, 고1곳)이 개교했다. 오는 2023년 3월 본성고의 개교도 예정돼 있어 늘어나는 학령인구 수요에 대비하고 있다.

한편, 에너지관련 대학과 기업을 한 공간에 통합해 연구개발과 인력양성, 고용의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는 충북음성산학융합지구 조성사업이 지난 5월 기공식을 마쳤다.
한국가스안전공사가 수소에 대한 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수소가스안전체험교육관도 내년 개관을 목표로 건립 중이다. 교육관이 운영에 들어가면 관련 기업과의 협업, 산학협력, 기업유치 등이 가속화하면서 에너지 특화 도시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김재수 충북도 혁신도시발전과장은 "인구 증가와 더불어 정주여건이 크게 향상되고 있다"며 "앞으로 혁신도시가 신성장 거점지역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