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洪, "조국 수사 과잉"→"국민들이 아니라면 생각 바꿀 수 밖에"

洪, 빠른 비판수용으로 과거와 달라진 모습 
"조국 수사는 과잉수사" 논란에
"국민들이 가혹하지 않았다고 생각하면..
제 생각을 바꿀 수 밖에 없다"
강경모드 → 열린모드로 변화 
洪, "조국 수사 과잉"→"국민들이 아니라면 생각 바꿀 수 밖에"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경선후보자 1차 방송토론회에 참석해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1화상

[파이낸셜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16일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 "과잉수사였다"고 말한 것에 대한 논란이 거세지자, "조국 전 가족 수사가 가혹하지 않았다고 국민들이 지금도 생각한다면 제 생각을 바꿀 수 밖에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조국 전 장관을 비롯한 가족에 대한 수사가 과했다는 시각을 여전히 유지했으나, 홍 의원은 지지자들의 비판을 즉각적으로 수용하면서 과거 강경한 태도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홍 의원은 이날 SNS에 "정권을 안정시키는 것도 검찰총장의 책무라고 하면서 조국 수사는 문(文)정권 안정을 위해서 한 것이라고 윤석열 후보가 자기 지인에게 고백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국 수사가 여권내 권력투쟁의 산물이었음을 지적한 홍 의원은 "그런 사건을 두고 우리 측이 흥분하는 것은 아니라는 생각이 저의 오래된 생각이었다"고 강조했다.

앞서 홍 의원은 TV조선 주관으로 열린 첫 토론회에서 "조국 수사는 잘못된게 아니라 과잉수사였다"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이 "홍 후보가 조국 교수와 요즘 썸타고 계신다. SNS도 서로 공유하는데, 조국 수사가 잘못됐나"라고 질문하자, "저는 잘못된 것은 피아를 가리지 않는다. 우리 편이라도 잘못된 건 지적하고 다른 편이라도 잘한 건 칭찬한다"고 답했다.

이에 하 의원이 "조국 수사가 잘못됐다고요?"라고 따지자, 홍 의원은 과잉수사임을 지적했다. 하 의원이 재차 따지자, 홍 의원은 "제가 조국의 편을 드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해명에 나섰지만, 논란은 확산됐다.

유승민 전 의원은 토론 이후 SNS에 "홍 후보님, 이건 아니다. 조국 사건은 부인과 동생까지 모두 불법을 저지른 일 아닌가"라면서 "이들 일가의 불법, 특권, 반칙, 위선때문에 온 국민이, 특히 청년들이 분노와 좌절에 빠졌는데 과잉수사라뇨"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의 발언을 놓고 당 지지자를 비롯해 논란이 커지자 홍 의원은 일단 비판을 수용한다는 모습을 보였다.

홍 의원의 철학이 바뀌는 것은 아니나 지지자들의 비판은 수용하겠다는 것으로, 기존 홍 의원의 '강경모드'가 '열린모드'로 변경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과거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남북정상회담 등을 놓고 당 안팎에서 자제를 촉구했으나 개인 소신을 강조하면서 "위장평화쇼"라고 비판했던 홍 의원이 최근 이영돈 PD 영입 보류와 이번 조국 수사 입장 비판 수용으로 과거와는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평가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