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슬러시 많이 줄게" 초등학생 꾀어 가슴 만진 문방구 아저씨

뉴스1 제공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어린 시절의 추억으로 남은 학교 앞 문방구. 문방구 아저씨는 많은 이들에게 포근한 이미지로 다가온다. 그러나 어떤 아이들에겐 트라우마를 남긴 성추행범으로 기억될 수도 있겠다. 초등학교 앞 문방구 주인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 10여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18일 경찰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경남의 한 초등학교 앞 문방구를 운영하는 50대 남성 A씨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초등학교 3학년 B양 어머니는 "(아이에게) 아저씨가 '슬러시 많이 줄게' 하면서 가슴을 만졌다고 했다. 여러 차례라고 했다. 너무 속상하다"고 말했다.

같은 학년 C양 아버지도 "나오라고 비켜보라는 얘기를 하면서 가슴 쪽을 만지거나 '슬러시를 뽑아주면서 더 많이 줄게' 하면서 가슴을 만졌다더라"고 전했다.

두 달 전 일부 학부모는 학교에 이런 사실을 알렸다. 하지만 학교 측은 전수조사, 교육청 보고 등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 방학이고 문방구가 개인 사업장이라는 이유였다.

해당 초등학교 교장은 "학기 중에 학교로 (신고가) 들어왔으면 지금보단 훨씬 더 발 빠르게 상황을 판단하고 대처했을 텐데 (그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피해자 대부분이 저학년이라 피해 사실을 곧바로 알리지 못했다. C양 아버지는 "아이들이 어리니까 이게 성추행인지 구별이 안 되게끔 하다가 그게 반복이 됐다"고 말했다. 때문에 최근 뒤늦게 신고가 잇따르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이 압수한 문구점 폐쇄회로화면(CCTV)에는 A씨가 아이들에게 손을 대는 장면이 고스란히 찍혔다. 이를 본 시청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은 "비켜 간다면서 몸으로 슥, 굳이 안 만져도 되는데 지나가면서 조금 터치를 하고, 어깨 밑이나 겨드랑이 사이에다 손을 넣고 그랬다"고 밝혔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비좁은 통로를 비켜 가기 위해 접촉했을 뿐 성추행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경찰 수사를 받는 중에도 영업을 계속했다. 학부모들이 경찰과 시청에 항의했지만 학교 앞 문방구가 '성범죄자 아동 청소년 관련 시설 취업 제한' 대상이 아니어서 강제로 문을 닫게 할 방법이 없었다. 이 사실을 모르는 인근 초등학교 학생들은 문구점을 계속 이용했다. A씨는 지난달 18일에야 스스로 문을 닫았다.

현재까지 피해 학생 10여명 중 3명만 경찰 조사에 응했다. 아이의 트라우마를 걱정하는 부모들이 많아서다. B양 어머니는 "아이한테 사건이 각인되는 걸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