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시리아 북부서 러시아 공습으로 반군 7명 사망·13명 부상

[파이낸셜뉴스] 시리아 북서부 반군 지역에서 러시아의 공습으로 최소 7명의 반군 전투원이 목숨을 잃었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둔 시리아인권관측소는 26일(현지시간) 시리아 북서부 알레포 주의 반군 지휘소를 겨냥한 러시아의 공습으로 최소 7명이 사망하고 13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dpa통신에 "잔해 아래서 더 많은 희생자가 발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시리아는 2011년 내전 발발 이후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정부군과 반군으로 양분돼 10년째 교전을 이어가고 있다.

알아사드 대통령은 반군의 공격으로 한때 실각 직전까지 몰렸다.
그러나 2015년 러시아가 정부군을 지원하며 시리아 내전에 개입하자 전세를 역전하는 데 성공했다.

현재 반군은 시리아 북서부에 고립돼 있으며 러시아·터키의 중재로 정부군과 반군 간 휴전이 성립됐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시리아 북서부에서는 산발적인 교전이 이어지고 있다.

camila@fnnews.com 강규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