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뷰티 >

코오롱FNC 에피그램, 올 가을엔 '논산의 재발견'

코오롱FNC 에피그램, 올 가을엔 '논산의 재발견'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 전개하는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에피그램'이 21FW 시즌 로컬 프로젝트의 지역으로 논산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로컬 프로젝트는 시즌마다 하나의 특정 소도시를 선정, 그 지역의 문화와 아름다움, 먹거리 등을 소개하는 에피그램만의 프로젝트다. 2017년 제주부터, 고창, 청송, 옥천 등 9개 소도시를 소개해왔다. 이번 시즌에는 충청남도 논산의 숨어있던 아름다움을 이야기한다.

논산을 대표하는 컬러와 소재를 에피그램의 상품에 적용했다. 논산의 시목은 느티나무로, 에피그램은 이 느티나무에서 볼 수 있는 컬러를 '논산 느티나무 카키'색으로 이번 시즌 핵심 컬러로 사용됐다. 논산 느티나무 카키색을 중심으로 베이지, 그레이, 다크 그린 등 컬러를 확장하며 이번 FW시즌 아이템 전반에 걸쳐 녹여냈다.

논산을 주제로 한 스셔츠 3종도 출시한다. 논산만의 정취를 표현하는 철새과 갈대숲을 자수와 프린팅 기법을 사용하여 스셔츠에 입체적으로 담았다.

에피그램은 로컬 푸드 소개를 통해 논산 알리기에 힘쓴다.
논산의 양촌면 일대는 전국 최대 딸기 주산지로 유명하며 이를 가공한 다양한 식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에피그램은 그 중에서 딸기로 만든 쌀과자, 고추장키트, 발효식초 등 4개 아이템과 우리밀쫄깃국수를 선정해 판매한다.

에피그램 형옥현 브랜드 매니저는 "논산하면 군대부터 떠올리는 선입견을 버리고 새로운 기억을 쌓을 수 있도록 논산을 이번 시즌 로컬프로젝트의 고장으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