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공지능 맞춤형 도서 추천 서비스 ‘책열매’ 개통

교육부-한국교육과정평가원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초등학생의 독서 활동 이력을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학생 맞춤형 도서를 추천해주는 웹서비스 '책열매'(책으로 열리는 매일)를 29일부터 전면개통한다고 28일 밝혔다.

'책열매'는 초등학교 3~6학년 학생과 교사의 '한 학기 한 권 읽기' 독서 단원을 지원하기 위해 개발된 웹서비스다. 인공지능 추천 알고리즘을 활용해 학생 개개인의 독서활동 이력과 성향에 맞춰 도서를 실시간으로 추천한다.
또 책열매는 학생의 어휘 수준을 진단해 맞춤형 어휘학습을 제공해 학생이 자신의 학년 수준에 맞는 어휘력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학생의 어휘 학습 결과를 누적해 향후 교육용 어휘 목록 개발에 활용할 예정이다.

강태중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계속해서 '책열매'의 알고리즘을 고도화하고 콘텐츠를 보강해 '책열매'가 학생 한 사람 한 사람에 맞는 독서 교육 지원 웹서비스로 역할을 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leeyb@fnnews.com 이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