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시간대별로 요금 탄력 적용한다

서울시, 시간대별로 요금 탄력 적용한다
자료=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가 시간대별로 전기요금을 다르게 책정해 요금 절감을 유도하는 '시간별 요금제'를 시범 도입한다. '시간별 요금제'는 통상적으로 시민들의 전력 소비량이 많은 낮 시간대는 상대적으로 비싼 요금을, 전력사용량이 적은 밤과 아침 등 이외 시간은 비교적 저렴한 요금을 책정하는 제도다.

■아파트 3000가구 대상 시범 실시
서울시는 29일 서대문구 서울형 에너지 혁신지구 내 남가좌 래미안, 홍제원 현대, 홍제 센트럴아이파크 아파트 3000가구를 대상으로 시간별 요금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범사업 대상지는 공모를 통해 선정했으며 오는 2023년 9월까지 시행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소비자는 친환경 소비자로 거듭나고 전기요금 부담도 줄일 수 있다"며 "생활패턴에 맞춰 전기요금이 저렴한 시간대를 알고 사용하면 전기요금을 절감할 수 있다"고 도입 배경을 설명했다.

시간별 요금제는 국가 전체 전력 관리 차원에서도 효율적이라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시간별 요금제를 통해 이용자를 분산시키면 추가로 발전소를 가동하지 않아 온실가스와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주민들이 실시간 전력사용량을 확인할 수 있도록 3000가구 각 가정의 전기·난방·가스 검침기엔 '스마트미터기'(원검침기)를 무료로 설치하고 전기사용량과 전기요금 정보를 연동하는 모바일 앱도 구축했다. 서울시는 사업 기간 동안 참여가구에 월 2000원의 전기요금 할인도 제공한다.

스마트미터기는 전력사용량을 실시간(5분 단위) 수집한 후 전력공급자와 앱으로 데이터를 전송한다. 전력공급자는 시간대별 전기 수요를 고려해 전기요금을 탄력적으로 산정한다. 소비자는 앱으로 우리 집 전기사용량을 실시간 확인하고 전기요금을 분석한 후 전기요금이 낮은 시간대를 선택해 이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내년 중 양천구 2000가구에 '시간별 요금제'를 추가 도입한 후 실증 결과를 바탕으로 서울 타지역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후 위기 맞춤형 서비스 추진
이번 시범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의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의 하나로 추진된다.
스마트그리드는 전력망에 사물인터넷(IoT) 같은 정보통신기술(ICT)을 적용해 전력생산자와 소비자가 전기사용량과 공급량 정보를 실시간 주고받는 방식이다.

서울시는 '미래형 스마트그리드 실증사업'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생산 전기를 쓰는 소비자에게 별도 전기요금 단가를 부여하는 '녹색프리미엄 요금제' △신재생에너지 생산 전력이 남을 때 다른 가정과 나눠 쓰는 '공유태양광 서비스' △전력거래소 요청 시 사용자가 평상시보다 전기사용량을 줄이는 '국민DR(수요자원 거래)' 등도 진행한다.

김연지 서울시 환경시민협력과장은 "시간별 요금제 시범사업을 통해 소비자가 수동적으로 전력을 소비하는 데 그치지 않고 능동적으로 전기를 아끼는 등 수요패턴을 조절하는 친환경 소비자로 거듭날 것"이라며 "소비자의 전기요금 부담은 줄이고 기후위기에 자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새로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