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경제 >

[RFiF 2021]"포장 소재·디자인, 이커머스 경쟁력 좌우"

[RFiF 2021]"포장 소재·디자인, 이커머스 경쟁력 좌우"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담당 상무가 3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 '미래유통혁신포럼 2021'에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과 패키징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RFiF 2021]"포장 소재·디자인, 이커머스 경쟁력 좌우"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담당 상무가 3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 '미래유통혁신포럼 2021'에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과 패키징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RFiF 2021]"포장 소재·디자인, 이커머스 경쟁력 좌우"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담당 상무가 3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 '미래유통혁신포럼 2021'에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과 패키징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RFiF 2021]"포장 소재·디자인, 이커머스 경쟁력 좌우"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담당 상무가 3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한 '미래유통혁신포럼 2021'에서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과 패키징 트렌드'를 발표하고 있다. © 뉴스1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전자상거래(이커머스)에서 패키지 디자인과 소재가 반복 구매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란 분석이 제기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온라인 구매가 늘어나면서 자연스럽게 쓰레기를 줄이려는 소비자 욕구가 커졌고 친환경 포장이 경쟁력이 될 것이란 지적이다.

그레이스 김 CJ제일제당 패키징담당 상무는 30일 뉴스1이 주최한 '미래유통혁신포럼 2021'에서 "과거 소비자는 포장 디자인을 먼저 본 뒤 상품을 구매했지만, 이커머스 소비 환경에선 상품을 먼저 구매한 뒤 포장을 보게 된다"며 "패키지 디자인과 소재는 소비자의 반복 구매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그레이스 김 상무는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과 패키징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했다. 그는 "코로나19 이후에도 많은 소비자가 안전·편리성·효율성을 앞세운 온라인 쇼핑을 지속할 것"이라며 "전 세계 이커머스 시장 규모가 오는 2024년 6조4000억달러(약 7584조원)로 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한국도 오는 2025년까지 시장 규모가 2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고있다"고 말했다.

최근 폭발적으로 성장 중인 이커머스 시장에서 포장 소재와 디자인 개발 중요도는 어느 때보다 높아지고 있다. 그레이스 김 상무는 "코로나19 이후 플라스틱이 감염과 바이러스로부터 나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는 인식이 확산했다"며 "동시에 온라인 배송 이후 쌓여가는 쓰레기를 눈으로 직접 보며 이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소비자 요구가 생겨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근 몬디(글로벌 패키징 및 지류 전문기업)가 선보인 박스는 배송 주문을 하거나 소비자가 직접 매장에 픽업을 갈 때 차안에서 24시간동안 보냉 기능을 유지할 수 있다"며 "최근 이커머스 패키지 트렌드는 플라스틱을 대체하면서도 다방면에 활용 가능한 포장을 제작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또 "P&G에서도 코로나19 유행 이전인 약 2년 전 포장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목적으로 세제 타이드의 에코박스를 만들었다"며 "상자 안에 세제 파우치를 넣은 개념으로, 테이블에 올려둘 때는 박스 다리를 펼쳐 세울 수 있도록 했다. 무엇보다도 재활용 및 분류 효율성이 높은 좋은 방법"이라고 평가했다.

CJ제일제당·CJ대한통운·CJ올리브영·CJ온스타일이 운영 중인 이커머스 플랫폼의 지속가능한 포장재 도입 현황에 관해서도 소개했다. 그는 "CJ제일제당은 냉장·냉동 상품 배송을 동시에 할 수 있는 다온도 EPS(스티로폼) 박스를 만들었다"며 "오직 물만 사용한 아이스팩을 도입해 드라이아이스 사용을 대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CJ올리브영은 소비자가 최대한 빨리 제품을 받길 바라는 요구에 맞춰 온라인으로 주문한 상품을 매장에서 바로 배송해 주는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오늘드림 서비스'를 제공하며 일회용 봉투 사용량 감축을 고민하고 있다"며 "CJ온스타일은 상자 포장과 완충재에 주안점을 뒀다.
현재 테이프를 사용하지 않는 상자와 종이로 만든 완충재를 사용해 재활용이 용이한 친환경 패키지를 구축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그레이스 김 상무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도 이커머스 포장 기술은 완벽한 솔루션이 개발되지 않은 매우 초보적 수준"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패키지 활용도가 높아졌기 때문에 이에 맞는 테스트 기법과 공급 채널에 적합한 포장이 개발돼야 한다. 무엇보다도 이커머스 환경에는 '지속가능성'이 가장 큰 축이고, 지속가능한 패키지를 만들기 위한 투명한 설명과 논의가 앞으로도 많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