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케인 해트트릭·손흥민 1도움' 토트넘, UECL 무라에 5-1 완승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후반 교체 투입된 해리 케인과 손흥민의 활약으로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가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컨퍼런스리그(UECL) 첫 승을 달성했다.

토트넘은 1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무라(슬로베니아)와의 2021-22 UECL 조별리그 G조 2차전에서 5-1 완승을 거뒀다.

스타드 렌(프랑스)과의 조별리그 1차전에서 2-2로 비겼던 토트넘은 이날 승리로 1승1무(승점 4)를 기록, 조 1위로 올라섰다. 무라는 2패로 최하위를 면하지 못했다.

토트넘은 이날 팀의 에이스 손흥민과 케인을 선발에서 뺐다.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3연패에 빠져 있는 상황에서 누누 에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오는 3일 아스톤빌라와의 7라운드 경기를 대비해 로테이션을 가동했다.

토트넘은 4-3-3 대형으로 나섰다. 최전방에 데인 스칼렛을 중심으로 브라이언 힐, 지오바니 로 셀소가 좌우에 포진했고, 중원에는 델레 알리, 해리 윙크스, 올리버 스킵이 자리했다.

포백은 세르히오 레길론, 조 로든, 크리스티안 로메로, 맷 도허티로 구성됐다. 골키퍼 장갑은 피에를루이지 골리니 골키퍼가 꼈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2골을 뽑아냈다. 전반 4분 알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키커로 나서 마무리했다. 전반 8분에는 윙크스의 패스를 받은 로 셀소가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토트넘은 이후에도 무라를 몰아붙였다. 최근 리그에서 부진했던 알리는 지속적으로 기회를 창출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추가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못했고 전반은 2-0으로 토트넘이 리드한 채 끝났다.

후반 들어 무라가 추격에 나섰다.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후방으로 흐른 공을 지가 쿠스가 과감한 슈팅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2-1로 쫓기자 산투 감독은 손흥민과 케인 카드를 뽑았다. 후반 13분, 손흥민과 케인에 더해 루카스 모우라까지 동시에 투입되며 정예 전력으로 나섰다.

이 변화는 적중했다. 손흥민은 골 욕심을 내는 대신 동료를 활용한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쳤고 케인은 간만에 킬러 본능을 뽐냈다.


케인은 후반 22분 모우라의 패스를 받아 마무리하며 팀의 세 번째 득점을 성공시킨 데 이어 후반 31분 손흥민의 크로스를 득점으로 연결하며 팀의 네 번째 득점을 만들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후반 42분에는 케인이 승부에 쐐기를 박는 골을 추가하며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결국 토트넘이 홈에서 무라를 상대로 기분 좋은 대승을 거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