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최악의 한 달"…뉴욕증시, 셧다운 모면 불구 또 일제히 급락 마감(종합)

기사내용 요약
다우, 1.59%↓…9월 4.3% 하락
S&P·나스닥, 지난해 3월 이후 최악
국가부도 우려·인플레 공포 등 여전
실업청구·경제성장률 경제지표는 혼조

[워싱턴=AP/뉴시스]미 정부 2021회계연도 종료일인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촬영된 의회의 모습. 2021.09.30.
[워싱턴=AP/뉴시스]미 정부 2021회계연도 종료일인 30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촬영된 의회의 모습. 2021.09.30.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30일(현지시간) 뉴욕증시 주요 지수가 또 다시 일제히 대폭 하락 마감했다.

미국 의회가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을 막기 위한 임시 단기 예산안을 통과시켰음에도 불구하고 채부불이행(디폴트) 위협이 여전하고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면서 힘든 한 달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546.80포인트(1.59%) 급락한 3만3843.9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스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1.92포인트(1.19%) 내려간 4307.54에 폐장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63.86포인트(0.44%) 하락한 1만4448.58에 장을 마감했다.

CNBC에 따르면 금리 인상 및 인플레이션 우려, 공급망 병목현상, 중국 부동산 업체 헝가 그룹 파산 위기 등이 미국 주식 시장을 뒤흔들었다.

S&P 500 지수는 이 달 들어 4.8% 하락하면서 지난해 3월 이후 최악의 한 달을 마감했다. 나스닥 지수도 5.3% 빠지면서 지난해 3월 이후, 다우 지수는 4.3% 내려가면서 올 들어 가장 힘든 시기를 보냈다.

미 상·하원은 이날 연방정부 임시 단기 예산안을 가결, 연방정부 셧다운을 가까스로 막았다.

다만 부채한도 증액 또는 유예안은 처리되지 않았다.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은 이날 하원 금융위 청문회에 출석해 10월18일 디폴트 가능성을 또 다시 경고하면서 아예 부채 상한제를 폐지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위에서 인플레이션 상승은 일시적인 현상으로 점차 완화해 "앞으로 몇 달, 내년 상반기 중 안정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경제지표는 엇갈렸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6만2000건이라고 발표했다.
3주 연속 증가세로, 시장 전망치를 상회했다.

미 상무부는 미국의 올해 2분기 국내총생산(GDP) 경제성장률을 6.7%로 상향 조정했다. 당초 6.5%에서 6.6%로 올린 뒤 이번에 다시 0.1%포인트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