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제네시스 GV70·G70, 美 안전성 평가서 최고등급

모든 차종 최고안전등급 획득
출시 전 차종 TSP+ 등급 기록
[파이낸셜뉴스] 제네시스 브랜드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30일(현지시각) 발표한 안전성 평가 결과에서 모든 차종이 최고 안전 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SP+)'를 획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번 평가에서는 미 시장에 첫 진출한 GV70와 더 뉴 G70가 포함됐으며 모두 최고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제네시스 브랜드 전 라인업이 '최고 안전한 차' 등급을 기록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G70
미국 IIHS의 안전성 평가는 전 세계에서 가장 까다로운 기준을 적용하는 평가로 GV70와 더 뉴G70 모두 6개 충돌 테스트에서 가장 좋은 '훌륭함' 등급을 받았다. 차량 대 차량 및 차량 대 보행자 전방 충돌 예방 테스트에서도 나란히 '탁월함'과 '우수함' 평가를 받았으며 헤드램프 테스트에서는 두 차종 모두 '훌륭함' 등급으로 평가됐다.

한편 제네시스는 미국에 진출한 첫 해인 2016년 G80를 시작으로 매해 미국에 출시하는 새 모델 모두가 TSP+ 등급을 획득하는 기록을 달성했다. 특히 2019년부터는 미국에서 판매중인 제네시스 세단 라인업 전 차종이(G70, G80, G90) TSP+ 등급을 받아 올해로 3년 연속 전 라인업이 안전한 차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브랜드 최초의 SUV GV80는 미국 시장 데뷔 이후 첫 평가에서 TSP+ 등급을 받아 제네시스의 우수한 안전성을 다시 한번 입증하는데 성공했다.

미국 IIHS는 1959년 설립된 비영리단체로, 매년 출시되는 수 백대 차량의 충돌 안전 성능과 충돌 예방 성능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결과를 발표한다. 그 중 최고 안전성을 나타낸 차량에는 TSP+ 등급을 부여한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