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문승욱 "산업구조 변환기, 능동적 대응 위한 '기술혁신' 중요"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포시즌스호텔 아라홀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협력협의체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1.9.28/뉴스1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포시즌스호텔 아라홀에서 열린 반도체 연대협력협의체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2021.9.28/뉴스1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일 산업구조가 변화되는 전환기를 맞아 "능동적 대응을 위해선 무엇보다 기술혁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이날 '알키미스트 프로젝트 그랜드챌린지위원회 착수(kick-off) 회의'에서 "지금 우리 경제는 글로벌 공급망 재편, 탄소중립 실현과 디지털 전환 등 산업 구조가 근본적으로 변화되는 전환기에 직면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알키미스트(Alchemist)는 '연금술사'란 뜻으로, 그리스 시대에 철로 금을 만들려던 연금술사의 노력 과정에서 황산, 질산 등을 발견해 현대 화학의 기초를 마련한 것에서 명칭을 착안했다.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는 향후 10~20년 후 산업의 판도를 바꿀 혁신적인 기술개발을 목표로 하는 사업이다. 그랜드챌린지위원회에서 혁신적 연구테마를 선정하고 연구기관이 경쟁을 통해 이를 실현하는 기술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추진된다.



위원회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 최고 권위자인 한국공학한림원 권오경 회장이 위원장을 맡았으며 기술, 미래학, 경제학, 공상과학(SF) 분야 등 인문, 사회, 경제 분야의 다양한 산·학·연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또 그랜드챌린지위원회는 미래전망분석, 기술수요조사,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 등을 통해 도출된 후보테마를 대상으로 도전성·혁신성, 산업적 파급력, 글로벌 리더십 등 테마 선정기준에 따라 연구테마를 선정하게 된다.



문 장관은 "기존 시장에 얽매이지 않고 새롭게 산업의 판도를 만들어내는 게임체인저(Game changer) 전략의 선도적 모델이 알키미스트 프로젝트"라며 "알키미스트 테마는 산업 전반의 지각변동을 일으키며 기술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와해성 기술(disruptive technology), 거대 시장 창출 잠재력이 큰 '하이-리스크·하이-임팩트(High-risk·High-impact)형 기술, 그리고 국민의 삶을 긍정적이고 행복하게 변화시켜 미래 사회에 대한 희망을 줄 수 있는 기술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랜드챌린지위원회는 이날을 시작으로 테마 발굴을 위해 12월까지 집중 토론을 거쳐 내년 신규테마를 도출할 예정이며 산업부는 2025년까지 4년간 매년 3~4개의 신규테마를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