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14년 만에 '시내버스 총파업' 하루 만에 종료…시민들 환영

기사내용 요약
일부 시민, 정상화에도 요금 무료로 착각…혼란스러운 모습도
시민들, 장기화 우려했으나 파업 종료 반기는 모습

지난달 30일 대전 시내버스 총파업 당시 버스에 붙어 있던 무료 요금 안내문.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달 30일 대전 시내버스 총파업 당시 버스에 붙어 있던 무료 요금 안내문.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김도현 기자 = 14년 만에 대전 시내버스 노조가 진행한 총파업이 하루 만에 끝나면서 1일 첫차부터 대전의 모든 시내버스가 정상 운행에 돌입했다.

파업이 장기화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어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으나 지난달 30일 협상이 타결되자 시민들은 안도하고 있다.

출근길은 파업 전과 같은 일상으로 돌아온 모습이었다. 시민들은 휴대전화나 정류장의 도착 알림판을 보며 자신이 타야 하는 버스를 찾고 있었다.

직장인 A(25)씨는 “갑작스레 정상으로 돌아오자 조금 당황스러운 부분도 있다”라며 “하루 만에 파업이 끝나 불편을 조금이라도 덜 겪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버스 이용자 중에는 이날도 버스 요금이 무료인 줄 알고 돈을 내지 않는 등 혼란스러운 모습도 있었다.

파업 당시 시내버스와 비상수송차량인 전세버스 및 관용차량은 모두 무료로 운영됐지만 파업 철회 후 정상 운영에 돌입, 요금을 지불해야 한다.

또 다른 시민 B(54)씨는 “이번 파업이 오래갈 것 같아서 생각보다 걱정을 많이 했는데 빠르게 끝나 마음이 놓인다”라며 “확실히 어제보다 불편함이 줄어든 게 몸으로 직접 느껴진다”라고 답했다.

지난달 30일 비상수송대책을 위해 투입된 전세버스 등은 파업이 끝나자 도로에 보이지 않았다.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김광철(오른쪽) 대전 시내버스조합 이사장과 유인봉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전시지역버스노동조합위원장이 30일 오후 노조 사무실에서 임금단체협상에 합의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2021.09.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김광철(오른쪽) 대전 시내버스조합 이사장과 유인봉 전국자동차노동조합연맹 대전시지역버스노동조합위원장이 30일 오후 노조 사무실에서 임금단체협상에 합의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대전시 제공) 2021.09.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대전지역버스노조는 대전사업조합과 지난달 29일 오후 4시부터 약 10시간 동안 진행된 2차 특별 조정 협상에서 관공서 유급휴일 보장, 정년 3년 연장 등을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다음 날인 30일 총파업에 돌입했다.

결국 노사는 파업 첫 날 다시 만나 교섭을 재개, 비근무자 유급휴일수당을 8일까지 지급하고 정년을 61세로 연장하는 등 주요 쟁점에 대해 합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dh191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