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하태경 "화천대유, 여야 양쪽에 보험 든 것…곽상도는 개평 정도"

기사내용 요약
"기업하는 분들, 여야한테 나눠준다…여당이 한 10배"
"권순일, 李 판결 전후 화천대유 만나…구속수사해야"
"여당서도 특검론 나와…이재명 당선되면 탄핵 사태"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9월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9월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cdj@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 하태경 의원은 1일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가 곽상도 무소속 의원 아들에게 50억원의 퇴직금을 준 데 대해 "(이재명 경기지사 측과 곽 의원 측) 양쪽에 좀 보험을 다 든 게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원래 기업 영리 추구하는 분들이 과거 대선 때도 보면 여야한테 나눠주지 않나. 여당한테도 주고 야당한테도 주고 보험 차원에서, 여당이 한 10배 되면 이쪽(야당)은 한 10% 되고"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동아일보에 따르면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지난해 화천대유에 거액의 금품을 요구해 수수한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의원은 이에 대해 "유동규한테 뇌물이 제출됐다는 기사가 또 나오더라. 저희 당에서 탈당한 곽 의원은 깃털, 개평 정도 된다"고 평가했다.

그는 전직 기자 김만배씨가 지난해 7월 이 지사 대법원 판결을 전후해 권순일 당시 대법관 접견 목적으로 대법원을 출입한 사실에 대해서는 "권 전 대법관은 자기가 대장동 화천대유가 이재명 사건의 법적 쟁점이었는데 그 판결 전후로 화천대유 대주주를 8차례 만났다는 것"이라며 "자기 사건 관계자를 이렇게 만나는 건 법관으로서의 윤리 위반이 명백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권 전 대법관이) 변호사 등록도 안 하고 화천대유 가서 돈을 받은 것 자체가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확실한 법 위반이 있기 때문에 구속수사를 해야 한다"며 "대법관이 재판 거래 정황이 있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그리고 명확한 위법 사실(변호사법)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권 전 대법관에 대한 구속수사와 압수수색을 시급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여권에서 검찰 수사 내지 합동수사본부 설치를 주장하는 데 대해서는 "한 번 수사를 해도 어떤 시점에서는 반드시 특검을 하게 돼 있다. 특검을 하게 된다고 하면 지금 검사도 축소·은폐수사 비판을 안 듣기 위해서 더 열심히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에서도 지금 특검을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지 않나. 이게 굉장히 큰 (사안인) 게 만약 이재명 후보가 대통령이 된다고 치면, 탄핵 사태로 간다"며 특검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