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국수본 '대장동 의혹' 대응팀장 경무관 격상…인력 62명으로 확대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내 국가수사본부 건물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9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내 국가수사본부 건물로 직원들이 오가고 있다. 2021.3.9/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가 총괄대응팀을 꾸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수사를 집중 지휘한다.

국수본은 1일 "대장동 사건이 국민적 관심 사안인 점을 고려해 국수본에 총괄대응팀을 구성해 수사를 집중 지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의 책임자를 이날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장(총경)에서 수사부장(경무관)으로 격상했다.
회계분석 등 전문 수사인력 포함 24명을 증원해 규모도 총 62명으로 확대했다.

지난 2014년 당시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이재명 경기지사가 추진한 대장동 개발사업은 분당구 대장동 일대 91만여㎡(약 27만8000평) 부지에 5903가구를 조성하는 1조1500억원짜리 사업이다

당시 개발사업 시행사로 선정된 컨소시엄 '성남의 뜰' 의 지분 7%를 보유한 화천대유와 그 관계사가 자본금(투자금) 3억5000만원으로 4000억원대 배당금을 챙겨 특혜 의혹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국수본 관계자는 "불법행위를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하고, 수사 과정에서 필요시 검찰 등 관계기관과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