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괴산 유기농엑스포 D-365…"유기농으로 건강한 세상을 열다“

괴산세계유기농엑스포 조감도.© 뉴스1
괴산세계유기농엑스포 조감도.© 뉴스1


세계유기농엑스포 시그니처.© 뉴스1
세계유기농엑스포 시그니처.© 뉴스1

(괴산=뉴스1) 김정수 기자 = 지구촌 최대 유기농 축제인 '2022 괴산세계유기농산업엑스포' 개최가 1년 앞으로 다가왔다.

엑스포는 내년 9월30일 시작해 10월 16일까지 충북 괴산군 유기농엑스포 광장 일원에서 열린다. 2015년 유기농분야 국제엑스포를 성공적으로 마련한 괴산에 이목이 쏠릴 전망이다.

1일 엑스포 조직위원회는 이런 기대에 부응하고자 127억여원을 투입하는 국제행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유기농이 여는 건강한 세상'을 주제로 열리는 엑스포는 2015년과 차별화를 두고 행사를 준비하고 있다.

2015년 엑스포가 유기농의 가치를 알리는 장이었다면, 이번 엑스포는 탄소중립과 생태균형 실현에 기여하고 건강을 지키는 유기농의 치유기능을 선보이는데 중점을 뒀다.

유기농엑스포 광장 일원 7만2700여㎡ 부지에 주제전시관, 국제협력관, 산업전시관과 야외농원을 조성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주제전시관은 현대 유기농 역사, 유기농업 4가지 원칙 등 10가지 주제를 최첨단기술(VR·AR)과 접목해 안내한다.

국제협력관은 세계 각국의 유기농 관련기관과 단체활동을 소개하고, 산업전시관은 유기농식품·유기농자재·유기농 펫케어 등 다양한 유기농산업을 보여준다.

이들 전시관에서 배운 이론을 야외농원에서 직접 체험해 볼 수도 있다.

국제학술대회와 유기농 정책토론회, 유기농 체험 관광, 문화공연 등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고려해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해 엑스포를 간접 체험하는 가상공간을 준비하고 있다.

엑스포 개막식과 함께 특별행사도 열린다.

세계유기농업운동연맹(IFOAM) 창립 50주년 행사와 IFOAM Asia 창립 10주년 행사가 열려 엑스포의 무게를 더한다.

조직위는 지난 7월 사무국을 청주에서 괴산으로 옮기면서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EI(Event Identity)개발 완료와 홈페이지 오픈, 주관대행사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했다.

조직위원회 구성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창립총회와 3월까지 실행계획 확정, 범도민협의회 위원 등을 위촉하고 4월 행사장 시설 공사에 들어갈 계획이다.


관람객은 내국인 68만명, 외국인 4만명 등 72만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다. 참여 기업은 420여 개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최낙현 엑스포조직위 사무총장은 "유기농의 가치를 전 세계에 전파한다는 목적으로 지구촌 최대 유기농 축제를 위해 남은 기간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