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구광모 "코로나 생존경쟁 치열…고객가치 경영에 더 집중해야"

구광모 LG그룹 회장, 최고경영진 30여명과 워크숍
LG 경영진, 사업 및 경영 혁신 역량 선제 확보 공감대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 3번째)이 지난 9월 경기도 평택시 LG디지털파크 내 LG전자 HE연구소를 방문해 OLED 대세화 추진 현황을 살피고 있다. LG그룹 제공
구광모 LG그룹 회장(왼쪽 3번째)이 지난 9월 경기도 평택시 LG디지털파크 내 LG전자 HE연구소를 방문해 OLED 대세화 추진 현황을 살피고 있다. LG그룹 제공

[파이낸셜뉴스]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지난 9월 30일 30여명의 최고경영진과 비대면 화상회의로 '사장단 워크숍'을 열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경제 전망 및 대응 방안 등을 논의했다고 LG그룹이 1일 밝혔다.

구광모 회장은 워크숍에서 “앞서 코로나 이후 기업의 생존 경쟁이 더욱 치열해 질 것이라는 전망이 있었는데, 이런 때 일수록 우리가 그 동안 흔들림 없이 추진해 온 ‘고객 가치 경영’에 더욱 집중해 사업의 경쟁력을 질적으로 레벨업하는 것이 더욱 중요하고 시급한 일이 됐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첫 시작인 사업의 목적과 지향점부터 고객 가치에서 출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구 회장은 "재무적 지표에 앞서 고객 가치로 정작 무엇을 만들지, 어떻게 혁신할 지 훨씬 더 깊은 고민이 필요할 때”라면서 "사업 목표에는 고객 가치 측면의 의미와 목적성이 같이 담겨야 하며, 목표 자체가 목적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어떠한 고객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목적 수립이 먼저 전제가 돼야 하고, 그래야 필요한 역량도 정확히 정의되고 자원 투입 계획 또한 실효성 있게 마련될 수 있다"며 "매출과 시장점유율 등의 외형적 성과들은 이러한 노력 뒤에 후행적으로 따라오는 결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LG 최고경영진은 2022년에는 전반적인 코로나 특수가 약화되는 가운데 국가와 지역별로 상황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어 지역·제품에 대한 시장 예측력을 높이고 SCM(공급망 관리)을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

중장기적으로는 세계 경제가 저성장 기조에 진입하고 기업들은 비용 구조 악화로 생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수 있다는 전망에 따라 사업과 경영 전반의 혁신 역량을 선제적으로 확보해야 한다는 공감대도 형성했다.

이를 위해 AI(인공지능), 데이터에 기반한 디지털 전환 속도를 높이고 디지털 신기술 분야에서 사업 기회의 적극적인 탐색, 친환경 핵심 재료 및 공정기술 확보와 같은 탈탄소 역량 강화의 필요성 등에 대해 논의했다.

LG 최고경영진은 이어서 고객 페인포인트(불편함을 느끼는 지점) 개선 활동 기반의 성과들을 공유하며, 고객 가치 실천 문화의 체질화와 빠른 실행을 위해 CEO(최고경영자)가 보다 적극적인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는 데도 의견을 모았다.

LG 최고경영진은 사장단부터 솔선수범해 고객 가치 경영에 중점을 둔 변화를 가속화해 나가기 위한 실천 의지도 제고하기로 했다.

LG전자와 LG유플러스 등은 기존 고객센터 중심의 고객 페인 포인트 수집 채널을 온라인,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고객 커뮤니티 등으로 확대하고 체계적인 고객 가치 실천 프로세스를 정비해 나가고 있다.

B2B(기업 간 거래) 영역에서 LG화학과 LG디스플레이 등은 CEO가 직접 고객의 페인 포인트를 청취하는 활동을 지속하는 등 각 사업 특성에 맞는 고객 가치 혁신을 위한 개선 활동을 전개해 나가고 있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