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한국, U-23 세계야구선수권서 독일 9-1 완파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기사내용 요약
2일 체코와 순위결정전 최종전

사진 =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한국 야구대표팀이 제3회 세계야구선수권대회(23세 이하)에서 독일을 완파했다.

박태호 감독(영남대)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일(한국시간) 멕시코에서 열린 대회 순위결정전 두 번째 경기에서 독일에 9-1로 승리했다.

순위결정전 리그에서 2연승을 달린 한국은 2일 같은 장소인 시우다드 오브레곤에서 A조 6위인 체코와 대회 마지막 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한국은 3회말 6점을 뽑아내며 승부를 일찌감치 결정지었다.

3회말 선두타자로 나선 김동혁(강릉영동대)과 임종찬(한화)이 볼넷으로 나간 후 고명준(SSG)과 박주홍(키움)도 연속 볼넷을 골라내며 손쉽게 1점을 뽑았다.

이후 상대 폭투와 수비 실책, 이상훈(영남대)의 밀어내기 볼넷 등으로 3-0으로 달아났다. 이어 2사 만루의 기회에서 김도영(광주동성고)이 우중간 2루타를 터뜨려 3점을 추가했다.


한국은 5회말 조효원(원광대)의 쐐기 2점 홈런으로 사실상 승부를 갈랐다.

한국은 6회초 1점을 내줬지만, 6회말 공격에서 고명준의 좌월 솔로 홈런으로 쐐기를 박았다.

선발 투수로 나선 임준형(LG)은 4이닝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승리를 이끌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