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진주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1일부터 유료화 전환

기사내용 요약
주차면수 449면…월 정기권 요금 4만원

[진주=뉴시스] 진주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진주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경남 진주시는 1일부터 호탄동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시범운영을 종료하고 유료화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화물운수종사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 1월부터 9개월간 시범운영을 실시했다.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는 해당 기간 동안 총 491대(화물차 296대, 화물차주 승용차 195대)가 공영차고지를 무료로 이용해 왔다.

전체 주차면수는 449면(대형 333면, 소형 116면)이며 이용요금은 최초 2시간까지는 무료, 이후 시간당 500원, 1일 요금은 3000원이다.

공영차고지내에 설치된 무인정산기로 카드 결제가 가능하고 현금 납부는 불가하다.
월 정기권 요금은 4만원으로 사업용 화물차만 신청할 수 있으며 진주시 교통행정과 택시화물팀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현재 총 306대(화물차 183대, 화물차주 승용차 123대)가 정기권 이용 신청을 완료했다.

시는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관리인력이 상주하고, 이후에는 차량 인식기와 무인정산기를 활용해 공영차고지를 24시간 운영할 예정”이라며 “접근성이 좋은 도심 인근에 대규모의 화물차 주차 공간이 확보된 만큼 화물차 운전자들이 많이 이용하여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