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제명하라"vs"특검하자"…'곽상도 불참' 교육위 국감 파행

조해진 신임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조해진 신임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9.1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장지훈 기자,정지형 기자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는 가운데 1일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시작부터 곽상도 무소속 의원의 아들 특혜 의혹을 둘러싼 공방이 이어지면서 50여분 만에 중지됐다.

여당 의원들은 곽 의원에 대한 제명을 요구하며 맹폭에 나섰고 야당 의원들은 이에 대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특검 수용을 요구했다.

서동용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 시작 직후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곽 의원은 아들이 퇴직금으로 50억원을 받은 걸 알았지만 200만원 월급쟁이로 둔갑시켰다"며 "청렴함과 도덕성이 요구되는 국회의원직을 수행할 수 없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곽 의원의 아들 곽모씨는 지난 2015년 6월 대학원 석사 과정 중에 화천대유에 입사해 올해 3월 퇴사했다. 곽씨는 약 6년간 일한 후 지난 4월 말 퇴직금 명목으로 약 50억원을 받았다.

관련 의혹이 확산하자 지난달 26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 의원은 이날 국정감사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서 의원은 "곽 의원과 함께 국정감사를 진행하는 것은 지극히 부당하다"며 "조해진 교육위원회 위원장은 곽 의원이 나오면 국정감사에 참석하지 못하도록 조치해 달라"고 요구했다.

같은 당 강득구 의원도 "곽 의원은 교육부 장관과 부산대를 상대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씨에 대한 행정처분을 빨리 취할 것을 강하게 압박했다"며 "'아빠 찬스'에 대해서 누구보다 엄격했던 곽 의원의 요즘 행태는 내로남불의 전형"이라고 주장하고 곽 의원의 제명을 요구했다.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도 "국민 모두가 이해할 수 없을 황당함을 느끼는 의혹을 받는 곽 의원이 행정부에 뭔가를 추궁하고 따지고 요구할 자격과 권리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분과 함께하는 것은 국정감사의 권위를 근본적으로 실추시키는 일"이라고 동조했다.

국민의힘은 이와 관련 여당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여당) 의원들의 말씀이 다 맞는다. 불법 소득으로 50억원을 챙긴 것은 아주 잘못됐다"면서도 "그래서 특검과 국정조사를 하자는 것이다. 대장동 게이트 관련 여야 불문하고 샅샅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상을 밝히자고 하는데 지금 국회, 특히 여당에서 국정조사마저도 거부하고 있는데 무엇이 그렇게 켕기는 것이냐"며 "여야를 막론하고 대장동 게이트 연관된 자들은 다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정경희 의원은 여당 의원들을 겨냥해 "교육과 관련 없는 정치적 발언을 계속 하면서 우리 당(곽상도) 의원을 계속 거명한다"며 "수백억원의 임금을 체불한 이스타항공의 이상직 (무소속) 의원이 있는데 의원직 사퇴나 제명에 대해 성명 한 장 낸 적 있느냐"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날 국정감사장에 내건 피켓 문구를 두고도 고성이 오갔다.
피켓에는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등 문구가 담겼다.

윤영덕·이탄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와 관련 국회법에 따라 회의 진행에 방해가 되는 물건은 반입이 금지된다며 피켓을 철거할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

피켓 철거 문제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항의가 거듭 이어지자 조 위원장은 감사 시작 50여분 만인 이날 오전 10시52분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