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야, 대장동 난타전에…국감 시작하자마자 줄줄이 파행

기사내용 요약
국힘 이재명 의혹 팻말에 민주당 극렬 반발
"팻말 치우기 전에는 국감 진행할 수 없다"
법사위·정무위·교육위·과방위 등 모두 중단
민주당 "윤석열·곽상도 등 얘기 하면 좋나"
"국힘 게이트라며 증인 채택 왜 거부하나?"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 감사 시작 전 '대장동 의혹 관련 특검을 요구'하는 피켓을 노트북 붙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참석, 감사 시작 전 '대장동 의혹 관련 특검을 요구'하는 피켓을 노트북 붙이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여야가 '대장동 특혜 개발 비리' 의혹을 두고 난타전을 벌이면서 국정감사가 첫 날부터 파행으로 치닫고 있다. 국민의힘 의원들이 각 상임위원회에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라고 쓰인 팻말을 들고 나오자 이에 더불어민주당 측이 극렬 반발하며 팻말을 치우기 전엔 감사를 할 수 없다고 나선 것이다. 민주당은 전 상임위에 '의사진행발언 후 감사를 멈추라'는 지침을 내렸다. 이에 이날 오전 10시부터 개회한 법사위·정무위·교육위·과방위·외통위·행안위·문체위 국감은 1시간도 채 진행되지 못한 채 모두 중단됐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팻말에 대해 "아직 확정되지도 않은 사실을 가지고 여당의 제1후보의 이름을 거론하는 건 예의가 아니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정무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은 "무슨 근거로 이런 말을 하냐"며 "(팻말을 들려면) 여야 간사가 협의를 하고 양해를 구하는 게 기본 예의"라고 했다. 같은 당 소속 김한정 의원 또한 "우리 당 유력 대선 주자의 실명을 거론하는 피켓팅은 밖에서 하라"고 했다. 민형배 의원은 "우리가 윤석열 후보 장모나 부친 집 어쩌고 하면 괜찮냐, 곽상도 의원 얘기하면 좋겠냐"며 팻말 철회를 요구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애초에 국감을 정상적으로 진행하려면 증인 채택 요구부터 받았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맞받았다. 국민의힘은 지난달 29일 열린 정무위 전체회의엥서 이재명 경기지사를 포함해 대장동 의혹 관련자 약 40명을 증인으로 채택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민주당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은 "민주당에서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규정하니까 여기에 관련되는 증인을 부르자고 하는 것 아니냐"며 "증인을 불러서 우리 스스로 검증을 받아보겠다는데 왜 이를 거부하냐"고 말했다.

이에 민주당은 "그럼 윤석열 와이프, 김만배 누나, 곽상도 의원 아들, 박영수 특검, 이경재 변호사도 다 부르자"고 했다. 김병욱 의원은 "야당 나름대로 주장을 할 수는 있지만 당에서 정치적 논쟁을 하는 것과 국감에서 정부를 상대로 논리적인 추궁을 하는 것은 구분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엔 국민의힘이 김 의원이 이 지사 캠프에 소속된 최측근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박수영 의원은 "김 의원이 정당과 국회 일을 구분하자고 했는데, 김 의원님 (이 지사 캠프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느냐"고 물었다. 김 의원은 이 지사 캠프 직능총괄본부장을 맡고 있다. 이에 김 의원은 "윤재옥 정무위원장부터가 국민의힘 대장동 TF 소속"이라며 "적반하장"이라고 발끈했다.


여야는 특검 도입을 두고도 설전을 벌였다. 국민의힘 측은 "대장동 의혹에 대한 검찰·경찰 수사가 더디게 진행되면서 주요 관계자와 증거를 놓치는 상태가 발생하고 있다"며 특검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이에 민주당 측은 "현재 검·경 등에서 수사를 하고 있다"며 "특검을 도입하는 데 드는 시간이 오히려 수사를 방해한다"고 맞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