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대장동 국감' 첫날부터 파행.. 與 "국민의 짐" vs 野 "특검 수용해라"

여야, 대장동 피켓 공방에 1일 오전 상임위 정회
與 "상관 없는 상임위서도 피켓.. 국민의 '짐'"
野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 특검 수용하라"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붙이고 마이크를 세우며 항의하고 있다. 이날 오전 열린 외교통일위원회를 비롯한 상임위 국정감사 대부분이 파행을 겪고 있다. 2021.10.1/뉴스1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한국국제협력단·한국국제교류재단·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특검을 요구하는 손팻말을 붙이고 마이크를 세우며 항의하고 있다. 이날 오전 열린 외교통일위원회를 비롯한 상임위 국정감사 대부분이 파행을 겪고 있다. 2021.10.1/뉴스1
[파이낸셜뉴스] 여야가 대장동 의혹을 두고 국정감사 첫날부터 격돌하면서 상임위원회 국감이 파행을 빚고 있다.

야당이 국감장에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피켓을 붙인 데 대해 여당은 "피켓을 떼고 쟁정 국감을 중지하라"는 입장으로 맞서면서 이날 오전 열린 모든 상위위에서 정회를 선포했다. 대장동 정국에 정쟁 국감이 될 것이란 우려가 국감 첫날부터 현실로 나타난 모양새다.

'대장동 피켓' 공방.. 첫날 오전 모든 상임위 파행
1일 오전 국회 국정감사 법제사법위원회·행정안전위원회 등 각 상임위에서는 여야가 '대장동 피켓'을 두고 강대치 대치를 벌이면서 감사가 중단됐다. 야당의 피켓에 여당이 반발하면서 법사위·행안위·외통위·문체위·교육위 등 모든 상임위가 정회했고, 과방위에서도 여당이 야당에 피켓을 떼라고 요구하면서 개시가 늦어졌다.

국민의힘은 이날 행안위를 비롯해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외교통일위원회 국감장 테이블과 의원 노트북 등에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이재명 판교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하라"는 내용의 피켓을 붙였다.

야당은 이번 국감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의혹을 밝혀야 한다는 입장으로, 첫날부터 여당을 향해 '특검 수용'을 강하게 압박한 것이다.

특히 이날 대장동 의혹의 '키맨'으로 불리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체포되면서 야당은 공세 수위를 높였다. 허은아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유 전 본부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으로 대장동 게이트의 키맨이지만 오전에야 체포됐다"며 "검찰이 이토록 뒷북 수사를 하는데 실체를 밝힐 의지가 있다고 믿을 국민이 얼마나 되겠나"라고 비판했다. 검·경 수사가 아닌 특검 수사로의 전환이 필요하단 주장이다.

조해진 신임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9.14/뉴스1.
조해진 신임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1.9.14/뉴스1.
■ 野 "특검 수용" vs 與 "시작부터 직무 유기"
하지만 여당은 국민의힘이 과방위, 외통위원회 등 대장동과 무관한 상임위에서도 피켓을 내걸고 있다며 정회를 요구했다.

민주당은 국정감사 파행의 책임이 국민의힘에 있다고 보고 허황된 주장을 멈추라고 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 피켓에 대해 '정쟁국감 중지, 민생 국감'을 요구하고 야당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정회가 필요하다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여당 의원들도 행안위 등에서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는 피켓을 내걸고 국민의힘을 규탄했다. 곽상도 의원 아들을 포함해 야권 인사들이 대장동 개발로 인한 수익을 거뒀다고 비판한 것이다. 민주당은 '민생 국감'을 방패로 대장동 의혹을 적극 방어하는 전략을 취하고 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국감 파행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장기화하고 있는 코로나19 유행 국면에서 대한민국의 저력을 튼튼히 하기 위한 국감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런데도 국민의힘은 시작부터 국민께 '짐'이 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신 대변인은 "각 상임위에서 화천대유 의혹 관련 특검을 수용하라며 피케팅을 강행해 국감을 파행으로 이끌고 있다"며 "관계도 없는 상임위에서 특검을 외치며 민생 국감을 방해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공직자로서 명백한 직무 유기"라고 일갈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변인은 "이준석 당 대표야말로 가면을 찢고 허황된 구호를 멈춰야할 것"이라며 '민생 국감'에 힘을 모아 달라고 촉구했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