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뉴스1 PICK]"김건희 논문 심사하라"…국민대 동문들 '졸업장 반납'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부총장에게 반납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부총장에게 반납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정문 앞에서 졸업장 반납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정문 앞에서 졸업장 반납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정문 앞에서 졸업장 반납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정문 앞에서 졸업장 반납 취지를 설명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졸업장을 반납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박사학위 논문 '본조사 불가' 입장에 항의하는 국민대 동문들이 1일 오전 서울 성북구 국민대 본관 앞에서 뜻을 함께 하는 200여 명의 졸업장을 반납하고 있다. 국민대 연구윤리위는 부정행위 의혹을 받는 김씨의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 박사학위 논문 '아바타를 이용한 운세 콘텐츠 개발 연구: 애니타 개발과 시장적용을 중심으로' 등 2007~2008년 작성 논문 3건에 대해 예비조사를 실시했으나 '시효만료'를 이유로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결론 내렸다. 2021.10.1/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이동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부인인 김건희씨 '논문 재조사'를 놓고 국민대 동문들은 졸업장을 반납하는 항의행동에 뛰어들기로 했다.


국민대 동문들의 모임인 '김건희 논문 심사 촉구 국민대 동문 비대위'는 1일 오전 교문 앞에서 졸업장 반납투쟁을 벌였다. 김건희씨의 논문에 대한 재조사를 미루는 국민대의 행동을 비판하기 위해서다.

김준홍 비대위원장은 "총학생회와 양심 있는 교수와 동문들은 한 목소리로 김건희의 논문 심사를 포기에 대해 규탄하고 있는데 교수회가 의견조차 내지 않고 있는 것은 유감"이라면서 "이런 교수회의 모습은 비겁한 책임방기이며 책임 떠넘기기"라고 꼬집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