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홍준표 "곽상도, 정치하기 어려워…당 보다 스스로 판단을"

기사내용 요약
"헌정사상 제명은 김영삼 뿐…중차대한 사안"
"이미 정치적 운신 폭 없어져"자진 사퇴 촉구
"이준석과 갈등 빚은 조수진 좀 과했다 봐"
"윤석열 父 집문제 튀어나와 당 어려워져"
"왜 하필 연희동 선택? 우연의 일치 로또식"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1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노동조합총연맹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미영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1일 아들이 화천대유로부터 50억 퇴직금을 받아 논란이 된 곽상도 의원에 대한 제명과 관련해 "당이 나서기보다 곽 의원이 스스로 판단해줬으면 한다"라고 했다.

홍 의원은 이날 여성 공약을 발표한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헌정사상 제명된 사람은 김영삼 뿐인걸로 안다. 그만큼 의원직 제명은 중차대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미 정치적으로 운신의 폭이 없어졌다. 그리고 사회적 분노가 너무 커져 더 이상 정치하기도 어렵다"라며 "스스로 판단을 하는게, 책임있는 정치인의 자세라고 본다"라며 사실상 자진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홍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여의도 한국노총을 방문해 집행부 간담회를 마친 뒤 곽 의원 제명을 둘러싼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 간 갈등에 대해서 "당 지도부의 내부 의견에 대해서 대선주자가 왈가왈부하는 건 적절치 않다"면서도 "조수진 최고위원이 좀 과했다, 부적절했다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장동 비리 주범조, 설계도 이재명 지사가 한건데 거꾸로 우리가 의심을 받으니 당으로서 얼마나 곤혹스럽나. 그러니 이 대표가 제명 카드를 꺼낸 모양인데 당 대표가 아주 고심이 많을 것"이라며 이 대표를 두둔하기도 했다.

홍 의원은 또 윤석열 전 검찰총장 부친 주택을 김만배 화천대유 대주주의 누나가 매입한 것과 관련해선 "우연의 일치라는게 로또식이다.
5000만분의 1 확률"이라며 "목동에도 8채를 샀다는데 왜 연희동 골목까지 가서 샀을까"라고 했다.

이어 "개발 호재가 있어 부동산 투기를 하는 사람 같은데, 왜 거기서 상관이 없는 연희동에서 샀을까"라며 "이해가 안된다. 대장동 비리 주범은 이재명인데 이게(윤 후보 부친 집 문제)가 곁가지로 튀어나오니 우리당이 어려워 지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