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군의 날 기념식, 국방장관 "선진 병영환경...신뢰받는 강군 될 것"

하늘과 바다에서 동시에... 입체 기습상륙작전 펼쳐
국가 위상에 맞는 세계 평화유지 역할과 책임 다짐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 강군 건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 마라도함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 마라도함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이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1일 제73주년 국군의 날 행사가 건군 이래 최초로 '해병대의 요람'인 포항 해병대 1사단에서 개최됐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국가전략 기동부대인 해병대의 용맹한 기상이 살아 숨 쉬고 있는 이곳 포항에서 '국민의 군대, 대한 강군'의 위용을 보여드릴 수 있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의 군대, 대한강군'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 등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언제나 국민 여러분을 든든하게 지켜드리겠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우리 '국민의 군대, 대한강군'은 북한의 군사적 위협 등 그 어떠한 상황에서도 언제나 국민 여러분을 든든하게 지켜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고, 선진국 대열에 올라선 국가의 위상에 걸맞게 세계 평화유지에도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며 "우리 군은 선승구전의 대비태세를 유지해 국가와 국민을 보위하고 '강한 안보, 자랑스러운 군, 함께하는 국방'을 구현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앞으로 우리 국군은 미래국방혁신과 국방비전 2050을 기반으로 육·해·공군, 해병대의 미래 준비에 대한 방향성을 제시하고 미래를 주도하는 강군을 건설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 장관은 "국민의 일상을 회복하기 위한 코로나19 대응에 헌신하고, 선진국 대열에 올라선 국가의 위상에 걸맞게세계 평화유지에도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면서 "오늘 진행되는 합동상륙작전, 작전명 '피스메이커'에서평화를 뒷받침하는 우리 국군의 강한 힘을 느끼실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합동상륙작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합동상륙작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합동상륙작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1일 경북 포항 영일만 해상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기념식에서 합동상륙작전 시연이 펼쳐지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해군 마라도함에서 진수된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부대가 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해군 마라도함에서 진수된 해병대 상륙돌격장갑차부대가 해안으로 돌격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특수비행단 블랙이글스의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특수비행단 블랙이글스의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지난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스텔스기 편대가 축하 비행을 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지난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스텔스기 편대가 축하 비행을 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공기부양정이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공기부양정이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공기부양정이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군 공기부양정이 해안에 상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화상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지난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해군 잠수함(도산 안창호 함)이 수면 위로 부상해 항해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화상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지난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해군 잠수함(도산 안창호 함)이 수면 위로 부상해 항해하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화상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병대 장병들이 해안두보를 확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해병대 장병들이 해안두보를 확보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국군장병들이 기습상륙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지난달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 일대에서 열린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데이 행사에서 국군장병들이 기습상륙작전을 펼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특수비행단 블랙이글스의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제73주년 국군의 날 미디어 데이가 30일 경북 포항시 남구 도구해안에서 열린 가운데 공군 특수비행단 블랙이글스의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있다. 올해 국군의 날은 건군 이래 처음으로 해병대에서 열렸다. 사진=뉴스1

wangjylee@fnnews.com 이종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