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고남석 연수구청장, APLC 초대 사무총장 추대

기사내용 요약
사무국, 송도 유치…ICLC 유치 성과 등 인정, 성공 개최 탄력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인천=뉴시스] 김동영 기자 = 인천 연수구 고남석 구청장이 아시아-태평양지역 48개국 300개 학습도시를 하나로 묶는 아시아태평양 학습도시연맹(APLC·Alliance for Asia-Pacific Learning Cities) 초대 사무총장에 추대됐다.

회원도시의 평생교육진흥사업을 지원하고 APLC 총회와 집행위원회 결정사항에 대한 집행 업무를 주관하게 될 연맹의 사무국도 연수구에 자리를 잡았다.

1일 연수구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14개국 65개 APLC 회원도시들은 전날 오후 4시께 IGC 인천글로벌캠퍼스 공연장에서 대면·비대면으로 창립총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이 담긴 APLC 정관을 원안 가결했다.

APLC 의장에는 문석진 서대문구청장이, 공동의장에는 ICLC 개최 도시인 고남석 연수구청장과 전국 평생학습도시협의회장인 곽상욱 오산시장이 맡게 됐다.

또 APLC 집행위원회는 국내 10명, 해외 10명으로 구성키로 하고 집행위원회 구성은 의장단에 위임하고 차후 추가 논의 후 세부 사항을 결정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APLC는 뉴노멀 시대에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으로 ‘하나 되는 아시아-태평양 학습도시’ 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다양한 파트너 협력을 통해 포괄적이고 실행가능한 학습도시 관련 사업들을 펼친다.

특히 학습도시정책 및 미래지향적 전략개발을 위한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회원도시 우수사례 공유와 아카이브 구축 등 아태지역 특성을 반영한 중장기 발전 로드맵 연구 개발 사업들을 진행한다.


창립총회에는 스리프리야 란가나탄 인도대사, 알레한드로 호세 코스타리카 대사 와 APLC 자문위원 등이 현장 참여했고 국내뿐 아니라 해외 13개국 20여개 도시 등이 온라인으로 자리를 함께 했다.

연수구는 이번 APLC 사무국 유치로 국내 최초이자 기초단체로는 이례적으로 2년마다 지구촌 대륙을 돌며 개최하는 ICLC를 유치 해낸 성과를 인정받으며 평생학습 분야의 국제적 책임도시의 위상을 굳히게 됐다.

고남석 연수구청장은 “대한민국은 과거 한국전쟁 이후 빈곤과 혼란 속에서도 교육을 멈추지 않았고 그것이 내일을 위한 성장 동력 됐다” 며 “APLC는 새로운 규범과 목표를 제시해야 하고 아시아 태평양의 연대와 협력에 연수구가 적극적 동참할 것” 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01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