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박형준, 시모노세키시장과 화상회의…자매결연 45주년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부산=뉴시스] 허상천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1일 마에다 신타로 일본 시모노세키시장과 자매결연 45주년 기념 화상회의를 했다.

부산시와 시모노세키시는 1976년 10월11일 자매결연 체결 이후 꾸준하게 교류, 문화·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며 우애를 다져 왔다. 매년 열리는 ‘부산리틀페스타’와 ‘조선통신사’ 등에 참가하며 다른 어떤 도시보다 활발히 교류해 오고있다.

이날 화상회의는 양 시장의 인사말과 박 시장의 2030세계박람회 유치지지 요청, 기념품 소개 및 기념촬영 순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 탓에 화상으로 첫 대면한 양 시장은 자매결연 45주년을 축하했다.

박 시장은 “부산-시모노세키시 자매도시 체결 45주년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코로나19로 도시 간 방문 행사를 개최할 수는 없지만, 하루빨리 상황이 나아져 부산과 시모노세키 간의 교류가 이전처럼 활발해지는 희망찬 날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마에다 시장은 45년 전 우호의 초석을 마련해온 분들과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며 “코로나19 상황을 보면서 순차적인 교류를 재개코자 하므로 박 시장의 적극적인 협력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박 시장은 또 “부산시는 모든 시정역량을 총결집해 2030부산세계박람회를 추진 중”이라며 “부산의 뜨거운 열정을 각국에 보여줌으로써 성공적인 유치를 이룰 수 있도록 시모노세키시에서도 응원을 부탁한다”며 관심과 협조를 청했다.


마에다 시장은 기념품으로 준비한 미술작품을 소개하며 “관문해협을 날아다니는 부산시 갈매기를 표현한 이 작품처럼 양 시가 자유롭게 왕래하는 날이 빨리 돌아오길 바라는 마음을 담았다”고 했다.

박 시장은 부산의 명소인 영도다리, 부산타워, 광안대교 등을 자개로 장식한 병풍을 소개하며 “오늘 우정과 화목, 번영을 상징하는 나전칠기 자개병풍 선물로 부산시와 시모노세키시의 우정이 더욱 깊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한편 부산시는 1992년부터 각 도시 소속 공무원을 상호 파견하여 밀접한 관계를 유지해오고 있으며, 지난 8월에는 오랜 우정을 상기하고 시민들에게 자매도시를 홍보하기 위하여 자매결연 45주년 기념 사진전도 개최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