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행안부 국감 '대장동 의혹' 공방전…전해철 "감사 대상 아냐"(종합)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대장동 특혜의혹과 관련 책상에 손팻말을 붙이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가 대장동 특혜의혹과 관련 책상에 손팻말을 붙이고 있다.2021.10.1/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이밝음 기자,전준우 기자 = 1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행정안전부 대상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은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둘러싼 공방전을 벌였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행안부의 감사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행안부 국감은 시작부터 매끄럽지 않았다. 국감장 좌석에 국민의힘 의원들은 "특검을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라는 팻말을 세웠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돈 받은 자가 범인"이라는 팻말로 응수했다.

국감은 공식적으로 오전 10시에 시작됐으나 여야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의견을 좁히지 못했고 국감장에서 퇴장했다. 행안위원들은 오후 2시가 넘어서야 다시 국감장에 복귀했고 팻말을 치운 뒤 논의를 재개했다.

의원들의 공식 질의는 행안부 자체 사안보다는 대장동 개발 의혹에 더욱 초점이 모였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대장동 개발 비리 본질은 화천대유가 천문학적인 이익을 낼 수 있는 사업구조를 누가 설계했느냐에 있다"며 "행안부가 감사를 하지 않은 것은 직무유기"라고 주장했다.

이에 전 장관은 "대장지구 공사와 관련해 지자체는 직접 감사 하지만 공공기관은 지자체를 통해서 하고 있다"며 "대장동은 검찰, 경찰이 총력적으로 수사 중으로 행안부가 감사를 하거나 검사를 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답했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과거 경기지사 당내 경선 과정에서 전 장관이 이 지사 공약의 문제점을 짚은 바 있다"며 "경쟁상대를 비판했다면 문제점이 어떻게 해결되고 있는지를 봤어야 한다"고 전 장관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2018년 행안부 장관 표창을 받은 점도 문제 삼았다. 당시 장관 표창을 받은 67명 중 유일하게 실무자급 인사가 아니었고 응시 조건도 5개 중 4개를 만족하지 못해 '기타 임명권자가 특별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하는 자'만 채웠다는 것이다.

전 장관은 "장관 표창은 당시 지방공기업 발전 유공이라는 항목으로 했고 공기업 평가를 가 내지 나 등급을 받은 기업에 대해 추천하는 것"이라며 "시군구에서 추천을 받아 경기도가 취합해 행안부에 올리면 공적심사위원회에서 심사하는데 위법사항이 없어 감사를 하는 게 맞지 않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했다. 이해식 의원은 "50억원을 받은 사람이 누구냐"며 "남욱 변호사는 한나라당 출신, 정인용 변호사도 한나라당 출신, 국민의힘 원유철 전 원내대표도 있고, 윤석열 후보까지는 이야기 하지 않겠다"고 쏘아붙였다.

같은 당 백혜련 의원은 "윤석열 후보의 부친과 천화동인 대주주 김만배 누나 간의 거래 계약은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될 수 없는 계약"이라며 두 사람이 계약서를 완성하지 않은 상태에서 계약금을 주고받은 점을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18일 예정된 경기도 대상 국감에서 이 지사를 집중 공격한다는 계획이다. 다만 이 지사의 출석 여부는 정해지지 않았다. 민주당은 10일 대선 후보를 확정하는데, 이 지사가 후보가 돼 바로 지사직에서 내려오면 국감장에 출석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