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전국 첫 농업용 수소드론 시범 운영

기사내용 요약
1일, 실증 시연…수소드론 활용 스마트 영농 확산 추진

광주시, 전국 최초 농업용 수소드론 시범 운영.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시, 전국 최초 농업용 수소드론 시범 운영. (사진=광주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시 농업기술센터가 1일 광산구 용곡동 농업기술센터 일원에서 전국 최초로 시범 운영중인 농업용 수소드론의 실증 시연회를 가졌다.

지역 농협 관계자와 공무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시연회에서는 농업용 수소드론을 이용한 농작물 모니터링과 수확량 예측 기술 등이 소개됐다.

현재 상용화된 일반 농업용 전기배터리 드론은 60분 충전으로 10분간 비행할 수 있어 병해충 방제 시 배터리 충전과 교체에 많은 시간이 소모돼 다소 불편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농업용 수소드론은 수소연료전지 기술을 배터리에 적용해 충전소를 가지 않고도 현장에서 수소저장용기(봄베, Bombe)를 이용, 3분 고속충전으로 60분 비행이 가능해져 비행시간이 크게 늘어났다.
5G 기반 원격제어와 인공지능을 접목해 다양한 농업 분야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도 기대된다.

김시라 소장은 "농업용 수소드론이 아직은 높은 가격과 탑재할 수 있는 무게의 한계 등으로 농촌 현장에서 상용화 하는데 제한이 있지만 5G를 기반으로 한 작물 생육정보를 수집하고, 병해충을 예찰 방제하는 등 디지털 스마트농업을 확산시키는데 견인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 농업기술센터는 지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사업비 10억 여 원을 투입해 8개 드론방제단(드론 32대 지원)을 육성하고, 드론조종자격증 취득과정 운영, 농업용 드론연구회 조직, 드론방제 심화과정 운영 등을 통해 지역 드론방제 전문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