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

예장 합동총회 배광식 총회장 취임..."교회 회복 최선”

[서울=뉴시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106회 총회장 이·취임 감사예배에 참석한 배광식 신임 총회장(왼쪽에서 두번째) (사진=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제공)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106회 총회장 이·취임 감사예배에 참석한 배광식 신임 총회장(왼쪽에서 두번째) (사진=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 제공) 2021.10.0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총회의 배광식 106회 총회장이 교회 회복을 약속했다.

배 총회장은 1일 서울 강남구 총회회관에서 106회 총회장 이·취임 감사예배에서 "코로나19 상황으로 사회적으로나 교회적으로 위기의식이 팽배한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며 "이에 더 깊은 기도와 헌신으로 귀한 동역자들과 은헤로운 동행을 시작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총회사역이 전국 교회와의 은혜로운 동행이 되도록 전국적인 기도운동을 계속 전개해 신앙과 본질과 영성을 회복하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배 총회장은 전국 기도운동, 한국교회 신뢰 회복 및 연합, 미래자립교회와 농어촌교회 격려, 총신대·총회세계선교회·기독신문화 협력 도모, 기독신문사 역할 강화, 차세대 신앙교육 활성화, 목회자 노후 정책 추진, 장자교단 역할 및 책임 수행 등을 역점 사업으로 내걸었다.

직전 총회장 소강석 목사는 이임사에서 "우리 총회도 우리 안에는 오징어 게임을 하고 싶어 하는 욕망과 탐심이 있을 수 있다고 본다"며 "오징어 게임이 아니라, 오징어 게임을 멈추게 하는 거룩한 게임 체인처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배 총회장이 전면에서 거룩한 게임 체인저가 되길 바란다"며 "교단 내부에 있을 수 있는 오징어 게임을 다 종식 시키고 더 거룩한 성 총회를 이루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감사예배는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사전 등록된 인사들만 참석했다. 총회장을 지낸 박무용 목사와 이승희 목사가 축하 메시지를 전했다. 총회 산하 기관장들과 상비부장들이 참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