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상명대,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 6년 연속 선정

상명대 문화예술교육사업단이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에 6년 연속 선정됐다. 사지은 사업 관련 이미지. (상명대 제공) © 뉴스1
상명대 문화예술교육사업단이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에 6년 연속 선정됐다. 사지은 사업 관련 이미지. (상명대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상명대 문화예술교육사업단은 '2022년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에서 6년 연속 서울지역 운영기관으로 선정됐다고 1일 밝혔다. '학교 예술강사 지원사업'은 문화체육관광부와 교육부의 부처 협력사업으로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이 주관한다.

상명대는 내년에도 약 92억원의 사업비를 받아 8개 분야에서 학교문화예술교육 사업을 운영할 예정이다. 상명대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무용, 연극, 영화, 사진, 공예, 만화·애니메이션, 디자인 등 7개 분야를 운영했다. 지난해부터 국악 분야를 포함해 8개 분야를 운영하고 있다.

상명대는 지난 9월 기준 773명의 예술 강사를 선발해 서울지역 초·중·고교와 특수학교 1124개교에 예술강사를 파견하고 있다. 이와 함께 Δ운영학교 교원을 위한 설명회 Δ예술강사들의 역량개발을 지원하는 워크숍 Δ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기획·개발·보급하는 등 서울지역 학교 문화예술교육의 저변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나아가 사업단은 2022년 지원사업 운영에 최근 선정된 상명대 'Arts & Technology MBA'의 '인공지능(AI) 연계 콘텐츠 혁신 인재 양성사업' 성과를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된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솔루션을 활용해 비대면 상황에서도 예술강사들이 양질의 문화예술교육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다.

김지안 상명대 문화예술교육사업단장(무용예술전공 교수)은 "코로나19 시대의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2022년 지원사업의 운영이 좋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