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파월 “암호화폐 금지할 생각 없다” 비트코인 10% 폭등(상보)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시황 - 코인마켓캡 갈무리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 SEC 홈피 갈무리
게리 겐슬러 SEC 위원장 - SEC 홈피 갈무리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이 시각 현재 주요 암호화폐 국내 시황 - 업비트 갈무리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금지할 생각이 없다”고 발언하자 비트코인이 10% 이상 폭등하고 있다.

10월이 전통적으로 강세장이었던 것도 비트코인 폭등에 일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은 2일 오전 7시 현재(한국시간 기준)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24시간 전보다 10.32% 폭등한 4만8262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약 한 시간 전 비트코인은 4만8423달러까지 치솟았다.

비트코인이 4만8000달러를 돌파한 것은 9월 18일 이후 처음이다.

이날 비트코인이 폭등하고 있는 것은 파월 연준 의장이 의회 청문회에서 “스테이블코인(가격변동이 없는 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를 금지할 생각이 없다”고 발언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파월 의장은 이날 의회 증언에서 테드 버드 하원 의원의 '암호화폐를 금지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앞서 게리 겐슬러 증권거래위원회(SEC) 의장도 전일 비트코인 ​​선물 기반 상장지수펀드(ETF)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었다.


일부 분석가들은 9월이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의 약세장인데 비해 10월은 역사적으로 강세장인 점도 투자 심리를 부추겼다고 보고 있다.

암호화폐 헤지펀드 ARK36의 설립자인 유리카 리케는 로이터와 인터뷰에서 "암호화폐는 계절적 요인을 많이 반영한다"며 "역사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은 10월에 랠리했다"고 밝혔다.

같은 시각 한국의 거래사이트인 업비트에서도 비트코인은 24시간 전보다 9.18% 급등한 5843만8000원에 거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