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풍경]"와, 똑같네"…옥천 둔주봉의 한반도 지형 비경

가족단위 관광객이 충북 옥천의 둔주봉 한반도 지형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 뉴스1
가족단위 관광객이 충북 옥천의 둔주봉 한반도 지형을 배경으로 기념촬영하고 있다. © 뉴스1


충북 옥천의 둔주봉 전망대에서 바라 본 한반도 지형.© 뉴스1
충북 옥천의 둔주봉 전망대에서 바라 본 한반도 지형.© 뉴스1

(옥천=뉴스1) 장인수 기자 = 충북 옥천의 금강 줄기가 만들어 낸 한반도 지형을 바라볼 수 있는 둔주봉을 찾는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옥천군 안남면에 있는 둔주봉(384m) 7부 능선쯤 전망대에 오르면 휘감아 도는 금강 줄기가 만들어 낸 한반도 지형 풍경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동·서가 바뀐 한반도 지형은 강원도 영월군의 그것과 판박이다.

둔주봉 오르는 길은 안남면행정복지센터(안남면 연주길46)를 출발점으로 삼으면 된다. 센터와 이웃하고 있는 안남초등학교 사이 길로 1.3㎞ 정도 발걸음을 옮기다 보면 119개 나무계단으로 시작되는 등산로 입구가 나타난다.

여기부터 참나무 빼곡한 길을 10여분 오르다 보면 솔향기 짙은 숲으로 접어든다. 고만고만한 소나무들이 대나무처럼 곧게 자라고 있는 운치 있고 호젓한 멋의 이 오솔길을 걷다보면 발걸음이 사뿐해지고 마음마저 상쾌해진다.

등산로 군데군데 가파른 길이 있지만 야자매트가 깔려있어 큰 무리 없이 전망대까지 오를 수 있다. 등산로 입구에서 전망대까지 거리는 800m 정도로 성인 기준으로 20~30분 정도 걸린다.

둔주봉 275m 지점 전망대에 이르면 거짓처럼 펼쳐지는 동해와 서해가 바뀐 한반도 지형이 반긴다.

이곳서 바라본 한반도 지형의 위에서 아래까지 거리는 1.45㎞로 실제 한반도를 1/980로 축소한 크기다. 전망대에 세워진 커다란 반사경을 통해 보면 '동고서저' 지형적 특성도 한반도와 흡사하다.

하늘과 바람과 구름이 도와주는 날이면 한반도 지형 위로 펼쳐지는 한 폭의 수채화를 감상할 수 있다.


청명한 가을 하늘에 두둥실 떠 있는 하얀 구름이 마치 돛단배가 바람을 따라 흐르는 모습처럼 시시각각 달라지며 장관을 이룬다.

남쪽으로 무주군 덕유산 정상과 남서쪽으로는 금산군 서대산 꼭대기 그리고 반대편으로 고개 돌려 북동쪽을 바라보면 보은군 속리산 천왕봉을 볼 수도 있다.

박현규 군관광정책팀 주무관은 "둔주봉에서 바라보는 한반도 지형은 관광명소 옥천9경 중 으뜸으로 꼽힌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