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말 멋졌어요" 취객에 얻어맞기만한 태권도 관장에 감사 편지 쇄도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학생들 앞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한 부산의 한 태권도장 관장이 학생들로부터 받은 응원 편지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1일 부산에서 태권도장을 운영 중인 관장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폭행 당했던 태권도장 관장입니다. 큰 관심과 사랑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A씨는 "저를 걱정해주는 우리 사랑스런 아이들이 작성해준 손편지에 감동 받았다"며 도장을 다니는 원생들이 손수 적은 편지들을 공개했다.

한 학생은 편지에서 "뉴스를 보고 굉장히 속상했다. 맞고만 있었다는 것에 화가 났고 관장님 입장에서 분할 것 같았다"며 "관장님 항상 응원한다. 최고"라고 적었다.

또 다른 학생은 "관장님이 맞은 게 다시 봐도 끔찍하다. 대한민국 법만 아니면 그 아저씨가 잘못했다고 빌 정도인데 관장님 정말 고맙다"고 말하기도 했다.

A씨가 함께 싸우지 않은 점에 대해 고마움을 표한 학생도 있었다.

학생은 "관장님 놀라셨을 것 같은데도 대처를 침착하게 잘하시고 방어를 잘하셔서 크게 다치지 않으셨다. 정말 멋졌다"며 "저희를 생각하면서 참았다고 하시니 너무 감동 받았고 저희를 보호해주신 것 너무 감사드린다"고 했다.

앞서 A씨는 지난달 29일 오후 4시10분쯤 태권도장 건물 앞에 세워둔 차량 근처에서 한 남성으로부터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당시 차량 안에는 하원하는 아이들이 타고 있었다.

A씨를 공격한 남성은 일방적으로 시비를 걸며 주먹으로 얼굴을 수차례 때렸지만 A씨는 맞대응 하지 않았다.

그는 당시 상황에 대해 "태권도 관장이 사람을 때리면 안 될 것 같아 화는 났지만 입술 꾹 깨물며 참았다"면서도 "늘 믿고 따르던 관장이 저렇게 맞기만 하고 공격을 못하고 있으니 '우리 관장님은 왜 안 때리냐'며 울먹였던 아이들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말하기도 했다.


한편 A씨를 폭행한 남성은 경찰에 붙잡혀 조사를 받고 귀가 조치됐다. 그는 당시 술을 마시고 지나가다가 A씨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폭행으로 A씨는 여러 차례 머리에 충격이 가해졌으나, 병원 CT촬영 검사 결과 다행히 타박상 외엔 큰 부상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