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檢 '스폰서 의혹' 윤우진 최측근 사업가 구속영장 청구

기사내용 요약
부동산 개발사업하며 '로비 의혹'
윤우진 최측근…강원도에서 체포
심사 결과 이르면 오늘 중 나올 듯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박현준 기자 = 검찰이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스폰서 의혹'으로 체포된 최측근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심사 결과는 이르면 오늘 중 나올 것으로 보인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최창훈 부장판사는 이날 오후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받는 사업가 최모씨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한다.

윤 전 서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사업가 최씨는 낚시터를 운영하는 인천 유력 인사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2016~2018년 인천 영종도 일대의 부동산 개발사업 과정에서 윤 전 서장과 공모해 정·관계 로비를 벌인 의혹을 받는다.

검찰은 지난달 10일 윤 전 서장의 인천 거주지와 최씨, 최씨와 동업했던 사업가 김모씨의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자료를 분석한 뒤 관련자들의 조사를 차례대로 진행하는 등 수사를 본격화하자 최씨는 지난 8월부터 잠적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틀 전 최씨를 강원 춘천 소양감댐 인근에서 체포해 신병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사업가 A씨는 지난해 11월 서울중앙지검에 윤 전 서장과 최씨의 비리를 처벌해 달라는 취지의 진정서를 제출했다.

A씨는 한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서장의 '스폰서' 노릇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2018~2019년 사이 윤 전 서장이 전·현직 검사, 고위공무원들을 만나는 자리에 불려 다니며 골프비 등을 대납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윤 전 서장은 2016~2018년 인천의 부동산 개발사업과 관련해 로비 자금을 챙겼다는 의혹도 받는다.
A씨는 최씨와 관련 사업을 진행하면서 윤 전 서장 측에 로비 자금을 제공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윤 전 서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으로 꼽히는 윤대진 법무연수원 기획부장(검사장)의 친형이다. 검찰 조사가 진행됨에 따라 윤 전 서장도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h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