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부울경 경선도 과반 승리…누적득표율 53.51%(종합)

기사내용 요약
부·울·경 경선 이재명 55.34%, 이낙연 33.62%
3위 추미애 9.74%, 4위 박용진 1.30% 기록해
누적 득표율…이재명 53.51%, 이낙연 34.67%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경선대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후보들이 합동연설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10.02.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경선대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후보들이 합동연설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재명, 이낙연, 박용진, 추미애 후보. 2021.10.02. yulnetphoto@newsis.com
[서울·부산=뉴시스] 이창환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2일 부산·울산·경남 지역순회 경선에서도 과반 압승을 거뒀다. 대장동 특혜 의혹에도 불구하고 이재명 대세론을 재확인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린 부산·울산·경남 경선에서 총 3만5832명표(투표율 57.70%) 중 1만9698표를 가져가며 55.34%의 득표율로 1위에 올랐다.

2위인 이낙연 전 대표는 1만1969표로 33.62%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468표(9.74%), 박용진 의원은 461표(1.30%)를 얻었다.

지역 대의원과 권리당원을 대상으로 실시된 이번 부산·울산·경남 경선은 총 6만2098명의 선거인단 중 3만5832명이 투표에 참여해 57.7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날 결과까지 합산한 총 누적득표율은 이 지사가 53.51%(36만5500표)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치러야 하는 결선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할 가능성을 높였다.

이 전 대표는 총 23만6804표로 누적 득표율은 34.67%다. 3위 추 전 장관과 4위 박 의원은 각각 7만2285표(10.58%), 8476표(1.24%)를 기록했다.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은 전날 제주 경선과 비교해 0.1%포인트 올랐으며, 이 전 대표는 0.07%포인트 내렸다. 추 전 장관은 0.05%포인트 하락했고, 박 의원은 전날과 동일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25일 광주·전남 경선에서 이 전 대표에게 1위를 내준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7차례 경선에서 과반 승리를 거뒀다.

민주당은 오는 3일 인천에서 9번째 순회 경선을 진행한다. 2차 슈퍼위크인 이날은 49만여명의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도 공개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leakwo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