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놀면 뭐하니' 유재석→미주, AKMU·아이유 '낙화' 비주얼까지 완벽 커버(종합)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놀면 뭐하니'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놀면 뭐하니?' 5인이 '낙화'의 무대를 완벽하게 커버했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도둑이 된 '재석스5'의 모습에 이어 커버 무대를 선보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이 모여 가장 먼저 해야하는 일은 보물찾기였다. 집처럼 디자인 된 세트장에서 각자 숨겨둔 보물을 찾아내야 하는 것. 멤버들은 가장 먼저 유재석의 보물을 찾았다. 멤버들은 백상 트로피부터 시작해 여러가지 물건을 들고 유재석을 찾았으나 하하는 "유재석은 드러내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며 자랑할만한 것을 두지는 않았을 거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이를 인정하며 "내 보물은 진짜 보물이다, 보물이라는 단어에 집중하라, 그냥 보물이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의 말에 미주는 "금?"이라고 물었다. 미주의 생각에는 근거가 있었다. 결국 유재석의 보물을 찾아내 사람은 정준하였는데, 정준하가 화장대 의자 안에 숨겨진 금을 발견한 것. 유재석이 숨겨 놓은 금은 예능 프로그램 '식스센스'에서 상금으로 받은 것이었다.

유재석은 보물을 찾는 과정에서 딸 나은이에 대해 이야기 하기도 했다. 유재석의 보물은 지후와 나은 남매라고 추측하는 멤버들에게 그는 "요즘 나은이가 자기 꿈이 연기자라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멤버들은 "시켜야 한다"고 했고, 유재석은 "네 살인데?"라고 반문했다. 신봉선은 "나도 그 만할 때 꿈이 TV에 나오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정준하의 보물은 '쇼미더머니 10' 제작진에게 받은 '쇼미더머니' 메달이었고, 하하의 보물은 '가족의 시작'인 유모차였다. 유재석은 하하에게 "카메라만 돌면 가족 얘기를 한다"고 '팩트 폭행'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봉선의 보물은 어린 시절 어머니가 김밥을 담아주었던 찬합이었고, 미주는 어머니가 어머니의 분신처럼 지니고 있으라고 준 반지였다. 신봉선은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5인조 도둑들은 도둑으로서의 실력을 키우기 위해 진짜 물건과 가짜 물건을 가리는 훈련을 했다. 준비된 물건 중 더 가치가 있는 물건을 찾아야 하는 미션이었다. 정준하는 "나는 오렌지족이었다, 명품 있고 나가면 죽였다"며 자신의 안목을 자랑했고, 유재석은 '나 홀로 집에' 속 도둑을 본딴 듯한 분장을 하고 있는 정준하의 모습을 가리키며 "오렌지족이 지금은 어떻게 됐는지 보라"고 했다. 또한 하하는 "가만히 있어 재석이 형보다 훨씬 부자야"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민망해진 정준하는 유재석에게 "너 안테나 직원들한테 소고기 돌렸더라? 우리는? 얀마(?) 최소한 우리한테도 한 두어근 줘야하는 거 아니냐"고 공격했다. 이어 멋쩍어 하는 유재석에게 "너의 평생 직장이겠지"라고 툴툴거렸다.

첫번째 물건은 다이아몬드 반지였다. 한쪽은 큐빅, 한쪽은 4천만원대 3캐럿짜리 진짜 다이아몬드 반지였고, 멤버들은 어느 쪽이 진짜인지를 밝혀내야 했다. 멤버들은 열띤 토론을 펼쳤다. 무대에서 가짜 반지를 많이 껴봤다는 미주는 "반짝반짝 빛나면 가짜"라며 2번이 진짜라고 말했다. 유재석을 제외한 나머지 멤버들은 2번을 선택한 상황. 전문가가 밝힌 진짜 다이아몬드는 역시 2번이었다.

이어 두번째로 멤버들은 미술품을 구분해야 했다. 한쪽은 검은 붓으로 그린 독특한 그림이었고, 한쪽은 파란색 물감이 잔뜩 덧칠돼 있는 그림이었다. 멤버들은 대부분 "장인의 손길이 느껴진다"며 1번을 꼽았다. 특히 유재석은 "우연히 지나가다가 그림을 봤는데 저 그림을 봤다"며 확신했다.

그러면서 "제가 생각할 떄는 엄마와 아이, 두 분의 교감이다, 뭔가 둘이 이어져있는, 생명이다"라고 그림을 설명하기도 했다. 역시 멤버들의 선택이 옳았다. 진품이었던 1번 그림은 노은님 작가의 1984작, '무제'였다. 전문가는 작품의 의미까지 얼추 비슷하게 설명한 멤버들의 이야기를 듣고 놀랐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2번 그림을 그린 화가의 얼굴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그림을 그린 화가는 김태호PD였다. 김PD는 "대기실에서 그림을 그려야 한다고 해서 그렸다"며 "뭐 그리지? 하다가 여름 휴가가 너무 가고 싶어서 신혼 여행 갔던 모로코 바다를 그렸다, 파도와 바다를 그려보려고 했다"고 말했고, 멤버들 중 유일하게 2번 그림을 택했던 신봉선은 김태호 PD에게 그림에 사인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

연이은 성공에 멤버들의 기세는 등등해졌다. 정준하는 "이 정도면 우리 도둑 중에 상 도둑이다"라며 자신했다.

세번째 물건은 유재석의 사인이었다. 진짜 유재석의 사인을 찾아야 하는 미션이었다. 유재석은 "내 사인 내가 모르면 말이 되느냐"고 말했지만, 막상 사인 두개를 보자 자신의 것과 똑같아 동공 지진을 일으켰다. 이번에는 정준하만 다른 선택을 했다. 그는 "재석이 사인을 내가 곁에서 너무 많이 봐서 아는데, 같이 있으면 얘한테만 사인 해달라고 하니까 많이 봤다"며 2번 사인이 자신에게 더 익숙하다고 했다. 나머지 멤버들은 모두 2번을 택했다.

사실 모든 사인은 유재석의 것이었다. 1번은 2021년, 2번은 2017년의 유재석 사인이었던 것. 유재석은 "준하 형이 나랑 2018년 방송하고 몇년 방송을 못했다"고 했고, 정준하는 "그래서 내가 몰랐나보다"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도둑들은 마지막으로 남의 집에서 소리 없이 라면 끓여먹기에 도전했다. 60데시벨 이상이 되면 도망을 쳐야했다. 조용히 라면을 끓이는 가운데, 여러 번 멤버들의 실수로 경고음이 울렸다. 방귀 소리가 나거나 한쪽 팔을 다쳐 소 여물 먹듯 라면을 먹는 신봉선의 모습을 보고 웃음이 터지는 등 여러번의 위기가 찾아왔다. 결국 멤버들은 경찰에 붙잡히고 말았다.

이어 방송 말미에는 AKMU가 부르고 아이유가 피처링한 '낙하'의 커버 무대가 펼쳐졌다. 미주가 이수현, 유재석이 이찬혁, 신봉선이 아이유와 똑같은 분장을 하고 등장해 노래를 불렀다. 하하와 정준하는 독특한 분장을 하고 세션으로 참여했다.
신봉선과 유재석은 서로의 눈을 바라보며 노래를 부르다 웃음이 터졌다. 또 유재석은 열창하는 자신의 모습에 하하가 "재수 없다"고 말하는 것을 듣고 웃음이 터져 노래를 멈췄다. 이 커버 무대를 통해 '놀면 뭐하니?' 5인 멤버들은 다시 한 번 멤버십을 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