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전남도, 전국 첫 백신 1차 접종률 80% 달성

10월말까지 전 도민 2차 접종 80% 목표로 위드 코로나 대비
전남도, 전국 첫 백신 1차 접종률 80% 달성

【파이낸셜뉴스 무안=황태종 기자】전남도는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률 80%를 전국에서 가장 빠르게 달성했다고 2일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신속하고 안전하게 추진, 이날 0시 기준 도민 147만2144명이 1차 접종을 마쳐 접종률 80.0%를 기록했다.

분기별로 1분기에는 병원,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 의료기관 관계자 6만3000명, 2분기 만 60세 이상 고령층, 장애인 시설, 사회필수인력 등 61만명, 3분기 만 18세 이상 청장년층 등 80만명을 접종했다.

10월부터는 4분기 접종계획에 따라 만 18세 이상 미접종자, 임산부, 고령층·고위험군 추가접종 등 35만6000명을 대상으로 예방 접종을 하고 있다.

만 18세 이상 미접종자는 지난 1일부터 접종에 들어갔으며, 만 12~17세는 5일부터, 임산부는 8일부터 사전예약을 시작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누리집 또는 시·군 콜센터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고령층·고위험군 추가접종(부스터샷)은 코로나치료병원, 요양병원, 요양시설 등의 종사자가 대상이며, 별도 예약 없이 의료기관에서 자체적으로 접종한다.

전남도는 10월 말까지 도민의 80%이상 2차 접종 완료를 목표로 예방 접종을 추진하면서 위드 코로나에 대비하겠다는 방침이다.

강영구 전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전남도가 가장 먼저 집단면역을 형성하고 위드 코로나를 맞이할 수 있도록 4분기 예방 접종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아직까지 접종하지 않은 도민은 백신의 효과를 믿고 접종에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