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형사 과몰입' 송진우 "아버지 33년간 경찰 생활…이동준이 외삼촌"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송진우가 가족들이 형사 역할, 액션 배우와 인연이 깊다고 밝혔다.

2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배우 송진우와 소속사 대표 유세윤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최근 송진우는 배우 이병헌이 출연한 쿠팡 플레이 'SNL 코리아'에 함께 출연했다. 유세윤은 "다 키웠다"며 뿌듯해했다. 그러면서도 유세윤은 "그런데 이병헌이 너 정말 싫어했다더라"고 말했다. 송진우가 평소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할 때마다 이병헌을 코믹하게 따라 했기 때문이다. 유세윤은 "이병헌이 앞으로 하지 말라고 하지 않더냐"고 물었다. 송진우는 "첫마디가 '용감한데?'였다"고 말했다. 송진우는 이병헌을 위한 선물로 와인을 준비했는데, 이병헌은 이를 자신의 SNS 계정에 사진 찍어 올렸다. 멘트는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였다. 송진우는 "저도 댓글을 달았다. '그렇다고 다시 되돌릴 순 없잖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유세윤도 댓글을 달았다며 "나도 내 존재감을 알리고 싶었다"고 얘기했다.

한편 이날 스케줄은 화보 촬영인 줄 알았는데 알고 보니 유세윤의 SNS에 올릴 사진을 찍는 것이었다. 유세윤은 송진우의 다양한 캐릭터를 홍보하기 위해 찍는 것이라고 했다. 송진우는 드라마에서도 유세윤과의 콩트에서도 형사 역할을 하고 있는데 아버지가 실제 형사라고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송진우는 "33년 동안 경찰 생활하시다가 정년퇴직을 하셨다. 요즘도 운동하러 가면 120kg을 든다"고 말했다. 또 배우 이동준이 송진우의 외삼촌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