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델타 변이로 전세계 코로나 사망자수 500만 돌파(상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 로이터=뉴스1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제작한 20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모형도. © 로이터=뉴스1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전세계 코로나19 사망자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자체 집계 결과, 이날 현재 전세계 코로나로 인한 사망자수가 500만 명을 돌파했다고 전했다.

로이터의 분석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50만 명에 도달하는 데 1년이 조금 넘게 걸렸지만 다음 250만 명의 사망자는 불과 8개월 만에 발생했다. 이는 최근 델타 변이가 기승을 부리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 주 전 세계적으로 일일 평균 8000명의 사망자가 보고됐다. 이는 1분에 약 5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이다.

대륙별로는 남미의 사망자수가 가장 많았다. 남미는 보고된 전체 사망자의 21%를 차지했다. 북미와 동유럽이 각각 전체 사망자의 14%를 차지했다.

나라별로는 미국이 71만으로 1위, 브라질이 59만으로 2위, 인도가 44만으로 3위, 러시아가 20만으로 4위, 영국이 13만으로 5위를 기록했다.


이날 현재 한국의 사망자는 2054명에 불과하다.

부유한 국가에서 추가 접종을 시작했음에도 아직 첫 번째 접종을 받지 못한 가난한 국가에 백신을 제공하는 데 최근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 자체 분석 결과, 전 세계의 절반 이상이 아직 최소 1회분의 백신도 접종받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