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빅4 회계법인, 합계 2조 매출 달성했다

기사내용 요약
빅4 회계법인 합계 2조 매출 달성
전부문 고른 성장…감사매출 둔화
빅4 내 감사 매출 증가율 엇갈려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빅4 회계법인이 합계 2조원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부문 매출 증가세가 다소 둔화했지만 경영자문과 세무자문 부문이 매출 증가를 뒷받침했다.

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사업보고서상 빅4(삼일·삼정·안진·한영) 회계법인의 지난 회계연도 매출이 2조1616억원으로 전년(1조9796억원) 대비 9.19% 증가했다.

매출 증가율은 대체로 규모 순에 비례해 높았다. 업계 1·2위인 삼일회계법인과 삼정회계법인은 각각 11.5%, 10.5%의 두자릿수 매출 증가율을 보였다.

6월 결산인 삼일회계법인은 지난 사업연도(지난해 7월~올해 6월) 매출이 763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47% 증가했다.

3월 결산 삼정회계법인은 지난 사업연도(지난해 4월~올해 3월) 매출이 6202억원으로 10.45% 늘어났다. 삼정회계법인은 컨설팅 부문 매출을 포괄한 숫자다.

3~4위인 한영회계법인(지난해 7월~올해 6월)과 안진회계법인(지난해 6월~올해 5월) 매출은 4035억원, 3745억원으로 각각 4%, 8.5% 늘었다.

삼일회계법인과 삼정회계법인의 매출 증가를 이끈 부문은 경영자문과 세무자문으로 나타났다. 삼일회계법인의 경영자문 매출은 3125억원으로 18.6% 늘었고 세무자문 매출은 2018억원으로 9% 늘었다. 삼정회계법인은 경영자문 매출은 9% 늘어난 3289억원으로 집계됐다. 세무자문은 965억원으로 17.1% 증가했다.

빅4 회계법인의 감사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다소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빅4 전체의 감사 매출은 7193억원으로 전년 대비 9.6% 늘었다. 전년 증가율(18.1%)에 비해 줄어든 것이다.

빅4 회계법인 내에서 회계감사 부문의 매출 증가율은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삼일과 삼정의 감사 매출은 자문 부문에 비해 낮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들 회계법인의 회계감사 부문 매출은 각각 5.4%, 9.8% 늘었다.

반면 한영회계법인은 1409억원에서 1551억원으로 10% 증가했으며 안진회계법인은 18.3% 늘어난 1206억원으로 나타났다.

빅4 회계법인은 감사인 주기적 지정을 받을 때 함께 '가군'으로 묶이며 빅4 내에서 상장사 감사 계약 교체가 이뤄지고 있다.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에 따라 업계 1~2위가 맡고 있던 대형 상장 감사를 3~4위로 바뀌는 사례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근 빅4의 상장회사에 대한 감사비중이 점차 줄어드는 추세다. 감사인 주기적 지정제를 통해 많은 상장사들이 중견법인에 배치된 상황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5~10위권인 중견 회계법인의 상장법인 감사비중은 36.0%로 전기(24.7%) 대비 11.3%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빅4 회계법인은 지난해 31.0%로 전기보다 7.2%포인트 하락했다. 최근 5년간 빅4 법인의 상장법인 감사비중은 지속적으로 감소해 5년간 누적 감소율은 16.3%포인트에 달했다.

한 회계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주기적 지정제로 감사시장에 나온 큰 상장사가 없어 큰 변동이 없었던 것"이라며 "중견 회계법인 위주로 신 외부감사법 혜택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