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윤석열, 이재명 때리기 "후보직 내려놓고 특검수사 받아라"(종합)

윤석열 전 검찰총장.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대장동 게이트 몸통'이라고 지목하며 "지사직은 물론이고 후보직까지 내려놓고 특검 수사를 받아라"고 압박 수위를 끌어 올렸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권이 장악한 검경,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구원 요청하지 말고 깔끔하게 특검 수사받고 역사의 심판대에 서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는 대장동 게이트를 자신이 성남시장 시절 이룬 최대 치적으로 내세워놓고 이제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한다"며 "특검은 받기 싫다면서 합수본은 받겠다고 하는 건 '꼬리자르기식 수사'라도 기대하는 건가"라고 반문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의 측근 중 측근인 유동규는 이 지사와 한 몸"이라고 주장하며 "선거까지 도왔다는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유동규는 '유길동'인가"며 "왜 측근이라고 하지 못하나"고 꼬집었다.

그는 또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와 권순일 전 대법관과 만남을 언급하며 "모든 일의 최대 수혜자는 이재명 지사"라며 "권순일, 김만배, 유동규가 없었다면 오늘날 여당 대선 후보 선두 이 지사가 있을 수 있었겠나"고 반문했다.

이 지사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심리 과정에서 무죄 취지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진 권 전 대법관은 화천대유 고문을 지내며 월 1500만원의 고문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에게 "국가의 근간을 그만 흔들고 결단을 내리라"며 "대선 주요 후보가 중대 범죄의 몸통 혐의를 받고 있는데 대선을 제대로 치를 수 있겠나"며 이 지사의 후보직 사퇴를 거듭 촉구했다.

윤석열 캠프도 이날 이 지사가 민주당 대선 후보가 되면 참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상일 공보실장은 논평에서 "대장동 아수라판의 추악함과 몸통이 드러나면 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 후보로 이재명을 선출한 것을 후회하고 한탄하는 이들로 극심한 내홍에 빠질 것"이라고 했다.

이 공보실장은 "민주당에선 싸늘해진 민심에 불안감을 느낀 이들이 후보 교체론을 들고나와 이 후보 측과 충돌하고 당은 대혼돈에 빠질 가능성도 충분히 있어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의 당 대통령 후보 등극이 민주당을 대선 참패와 몰락의 길로 이끌 것이라는 관측이 야권뿐 아니라 여권에서도 나오는 건 이런 까닭"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