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이재명, 윤석열 '특검 수사 받아라' 압박에 신중 반응

기사내용 요약
"중대범죄 몸통 혐의…후보 사퇴해야"
이재명 캠프 "공식 논평 낼지 검토 중"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경선대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이재명 후보가 부울경 지역 과반 승리를 거둔 뒤 이동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02. yulnetphoto@newsis.com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울산·경남 경선대회가 열린 2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항컨벤션센터에서 이재명 후보가 부울경 지역 과반 승리를 거둔 뒤 이동하기에 앞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02. yulnet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3일 대선 후보직을 내려놓고 특검 수사를 받으라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 지사가 대장동 게이트의 몸통으로 지목받고 있다"며 후보 사퇴와 특검 수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을 성남시장 시절 최대 치적으로 내세웠고, 실무를 담당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발탁했던 것을 언급하며 특혜 연루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대장동 의혹 키맨으로 검찰이 수사 중인 유 전 본부장과 관련, "선거까지 도왔다는 사람이 측근이 아니면 누가 측근인가. 유동규는 유길동인가. 왜 측근이라고 하지 못하나"라고 몰아세웠다.

윤 전 총장은 또 대장동 개발 시행사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지난해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 무죄 판결 이후 권순일 대법관을 수차례 만난 것을 놓고 "국민은 재판 거래와 사후 후뢰를 의심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 전 총장는 "대선의 주요 후보가 중대 범죄의 몸통 혐의를 받고 있는데 대선을 제대로 치를 수 있겠나"라며 이 지사의 결단을 촉구했다.

이재명 캠프는 이에 대해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캠프 관계자는 "공식 논평을 낼지 검토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