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성관계 소리 나 가까이서 보려고"…이웃집 무단침입 50대 검거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강수련 기자 = 이웃집에서 나는 성관계 소리를 듣고 현장을 가까이서 보겠다며 베란다를 통해 무단침입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주거 침입 혐의를 받는 남성 A(51)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1일 오후 6시40분쯤 서울 강동구의 오피스텔에서 같은 층에 거주하는 피해 여성의 집에 무단 침입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성관계 소리를 듣고 호기심이 생겨 베란다를 통해 넘어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여성을 대상으로 한 범죄임을 고려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조사를 하고 있다.

서울동부지법은 이날 오전 A씨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진행했다. 이르면 이날 오후쯤 구속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