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전남 '선행 확진자 관련' 잇단 감염…13명 추가

광주 북구보건소 의료진들이 북구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뉴스1 © News1
광주 북구보건소 의료진들이 북구 한 초등학교에 설치된 이동선별진료소에서 학생들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뉴스1 © News1


광주 북구 운암시장에서 운암2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보건소 방역반, 부녀회, 상인회원들이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난19) 예방을 위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뉴스1 © News1
광주 북구 운암시장에서 운암2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보건소 방역반, 부녀회, 상인회원들이 추석을 앞두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난19) 예방을 위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광주북구 제공)/뉴스1 © News1

(광주·무안=뉴스1) 정다움 기자 = 광주와 전남에서 선행 확진자들과 접촉한 가족, 지인들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이 이어지고 있다.

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광주 8명(광주 5065~5072번), 전남에서는 5명(전남 3161~3165번)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광주의 세부적인 감염고리는 Δ선행 확진자 관련 2명 Δ광산구 소재 제조업 관련 2명 Δ타시도 관련 2명 Δ직업소개소 행정명령 1명 Δ전남대병원 관련 1명이다.

이 가운데 2명(광주 5071~5072번)은 지난달 28일 광주 서구 소재 호프집에 방문한 전남 지역 확진자(전남 3113번)와 동선이 겹친 뒤 확진됐다.

특히 1명은 서구 한 병원 간호사로 확인되면서 방역당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해당 병원과 확진자가 발생한 호프집을 대상으로 이날 오후 현장위험도 평가를 진행해 전수조사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전남대병원 관련 지역감염도 이어졌다.

전날 해당 병원을 퇴원한 뒤 확진판정을 받은 확진자의 가족 1명(광주 5067번)이 이날 연쇄감염됐다.

앞서 전남대병원 내 지역감염은 지난달 28일 최초 간호사가 확진되면서 시작됐다.

방역당국은 원내 감염이 발생하자 전수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8동 간호조무사와 환자들이 무더기로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후 확진된 환자들의 가족까지 확산이 이어지면서 이날까지 13명이 감염됐다.

돌파감염 사례도 3건 발생했다.

이들 3명은 각각 5월, 7월, 8월 화이자, 아스트라제네카-화이자 교차접종,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완료한 뒤 확진됐다.

이외 나머지 확진자들은 가족, 직장동료, 지인인 선행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가 해제전 검사에서 확진된 사례로 분류됐다.

전남에서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역별로는 고흥·장흥 각 2명, 순천 1명이다.

고흥 확진자 1명과 순천 확진자 1명은 지난 26일부터 기침과 발열 등 의심증상을 보였고, 이날 진단검사 결과 양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확진자 3명 중 2명은 장흥에 거주하는 미취학 아동들로 확인됐다.

다만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등 교육시설에 다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면서 방역당국은 추가 감염에 대한 우려는 낮다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은 신규 확진자들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