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인간실격’ 전도연, 낮과 밤 다른 하루...파출소 소환

[서울=뉴시스] JTBC 주말드라마 '인간실격' 제10회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2021.10.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JTBC 주말드라마 '인간실격' 제10회 (사진=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제공) 2021.10.0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JTBC 주말드라마 '인간실격'에서 전도연이 또 한 번 위기를 맞는다.

'인간실격' 제작진은 3일 10회 방송을 앞두고 낮과 밤 다른 부정(전도연)의 하루가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제작진은 "부정과 강재의 관계에 잠재적 변수였던 종훈(류지훈)이 본격적으로 움직인다"며 "극적 변환점이 될 강재의 선택을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2일 방송된 9회에서 강재(류준열)는 부정의 비밀에 다가섰다. 부정이 죽은 정우(나현우)의 연인 희선(이가경)과 그의 아들 민수(장재하)와도 긴밀한 인연을 맺고 있었다. 강재는 아이의 통장에 다달이 찍힌 부정의 이름을 발견하고 혼란스러웠다.


이날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서 지나(이세나)의 집이 아닌 곳에서 야외 파티 준비에 한창인 부정의 환한 미소가 눈길을 끈다.

다른 사진에는 한밤중 파출소에 소환된 부정이 경찰 조사까지 받고 있다. 낯선 두려움 속에 더욱 날을 세우는 부정의 눈빛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