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가을인데 '아직 여름'…강릉 32.3도 등 곳곳 역대 10월 최고기온

10월3일 낮 최고기온 분포.(17시 기준)(기상청 제공)© 뉴스1
10월3일 낮 최고기온 분포.(17시 기준)(기상청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개천절인 3일 전국 곳곳에서 역대 10월 최고기온을 경신했다.

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따뜻한 남풍과 남서풍이 유입되고 고기압이 영향을 미치면서 햇볕에 의해 기온이 올라 많은 지역에서 역대 10월 일 최고기온 극값을 기록했다.

특히 충청권 내륙과 남부 지방, 동해안은 30도 이상으로 올라 8월 하순 늦여름 기온 분포를 보였다.


이날 역대 10월 최고기온 1위를 기록한 지역은 강릉 32.3도, 원주 28.6도, 춘천 28.5도, 영월 28.4도, 정선 27.6도, 태백 26.9도, 대관령 26.1도, 대전 31.2도, 천안 28.7도, 금산 31.1도, 청주 30.6도, 충주 30.1도, 보은 29.5도 등이다.

전주 31.5도, 군산 31도, 정읍 30.7도, 영광 31도, 고창 30.9도, 부안 30.7도, 경주 31.5도, 포항 31.2도, 의성 30.2도, 대구 30.9도, 북창원 30.4도, 밀양 30.1도 등 남부 지방에도 극값 경신 지역이 많았다.

4일은 낮 기온이 2~3도 떨어지겠으나 전라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내외로 오르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