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與 "퇴직금 50억 뇌물인지 밝혀야" 野 "특검 즉각 수용해 진상 규명을" [대장동 수사 속도]

무소속 곽상도 의원이 아들의 50억원 퇴직금 논란으로 의원직 사퇴를 선언했지만 대장동 정국이 좀처럼 가라앉을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곽 의원 아들이 대장동 개발사업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원의 뇌물 여부를 밝혀야 한다며 강공 모드를 이어가고 있다.

이에 국민의힘은 "특검을 거부하는 쪽이 범인"이라며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받는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맞섰다.

3일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곽 의원의 사퇴에도 불구하고 대장동 의혹을 두고 논쟁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의회에서 가진 정책공약 발표 기자회견에서 "도둑이 왜 도둑을 제대로 못 막았느냐고 주장하는 분들을 보면 애처롭다"며 야권 인사가 개발이익에 의한 막대한 수익을 가졌다고 역공했다. 이 지사는 "100% 민간개발을 주장한 것도 국민의힘, 공공개발을 하겠다니까 부결시켜 막은 것도 국민의힘"이라며 "세상에 이런 뻔뻔하고 적반하장이 있느냐"고 했다.

민주당은 곽 의원의 의원직 사퇴는 "당연한 결정"이라며 50억원 퇴직금이 뇌물에 해당하는지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곽 의원 아들의 '화천대유 50억원' 의혹에 대한 검경의 수사가 본격화되고 있다"며 "50억원이 사실상 곽 의원에게 주는 뇌물인지 여부가 수사의 초점"이라고 짚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의혹이 불어나고 있지만 누구도 사과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곽 의원 사퇴로 일단 공이 민주당에 넘어갔다고 보고 즉각적인 특검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온 나라가 몇 주째 이재명 게이트로 난리인데 대통령은 마치 남의 나라 일 대하듯 딴청만 피우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대응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이 나서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에 대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특검 수용을 통해 분노하는 민심의 편에서 진실을 규명하는 것이 문 대통령에게 주어진 마지막 책무"라면서 특검 즉각 수용을 거듭 압박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악취 진동하는 대장동 게이트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고, 하태경 의원은 "공은 민주당으로 갔다.
특검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이처럼 여야 간 대장동 게이트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되면서 1일부터 시작된 국정감사가 자칫 정쟁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화천대유 관계자들이 수십명에 달하는 데다 수익구조가 복잡하게 얽혀 있어 각 소관 상임위원회별로 정면충돌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dearname@fnnews.com 김나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