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세븐틴 승관 "외국 가면 공연용 영어만…메이크 썸 노이즈!"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그룹 세븐틴의 승관이 재치 있는 입담으로 웃음을 안겼다.

3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가 원어민 교사 크리스티나와 영어 회화를 연습했다.

이날 승관은 "보통 외국에 가면 영어는 조슈아나 버논이 하고, 저는 공연용 영어만 한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승관은 '공연용 영어'란 "메이크 썸 노이즈(Make some noise)" "와우(Wow)" 같은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아버지가 한국인, 어머니가 미국인인 버논은 "친가 쪽이 전라도 분들이다"고 말했다. 버논의 한글 이름은 최한솔이라고. 특히 버논의 별명인 '버카프리오'를 알고 있었던 김희철의 어머니는 "슈퍼주니어도 13명으로 시작해서 세븐틴에게 더 관심이 갔다"고 말했다.

버논은 미국에서 태어났지만 5살 때부터 한국에 살아 미국에서의 기억은 거의 없다고 한다.
다만 어머니가 한국말을 못 해 영어로 얘기하다 보니 영어도 유창하게 사용한다. 버논은 "임원희와 크리스티나의 모습을 보는데 할머니와 어머니의 모습이 떠올랐다. 그런데 말은 잘 통하신다"고 얘기해 웃음을 줬다.